전 여친과 카톡으로 사진 주고받아온 예비신랑…“귀엽다며 꽁냥댔지만 ‘감정’은 없다네요”

47

남친, “아무런 감정 없어 잘못인 줄 몰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가 전 여자친구와 매일같이 연락한 사실을 알게 됐다는 한 여성이 파혼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 26일 인기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결혼 준비 중 전 여친과 연락하고 지내는 남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3년 연애한 남친과 결혼을 앞뒀다는 작성자 A씨는 최근 남친의 휴대폰을 사용하던 중 그의 전 여친으로부터 온 연락을 보게 됐다.

전 여친에게 갑자기 온 연락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답장의 형태였고 이에 의문을 느낀 A씨는 남친과 전 여친의 대화내역을 살펴봤다.

그런데 A씨가 보게 된 대화내용은 충격 그 자체였다.

A씨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서로 사진을 주고받으며 “귀엽다”,”오빠 결혼하는 거 보면 울 거 같다” 등의 말을 주고받았다.

심지어 남친의 전 여친 역시 연인이 있는 상태이며, A씨의 남친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A씨는 “남친한테 물으니 ‘서로 애인 있는 걸 아는 상황이고, 애인들을 사귀기 전부터 연락하고 지낸 친구라 감정 없이 서로 연락을 이어오다 보니 잘못된 것인지 몰랐다’고 말하며 사과했다. 이제 잘못인 거 알고 안 그런다는 데 이 결혼 정말 괜찮은거 맞냐”며 의문스러워했다.

이어 “그 여자한테 어떠한 감정도 없다며 잘못인 걸 몰랐다고 하는데, 잘못했다고 인정하는 것보다 ‘잘못인 줄 몰랐다’고 하는 게 더 답답하다”며 “대화를 하면 할수록 나만 이상한 사람이 된다”고 토로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게 잘못인 줄 모른다면 뭐 아는 게 있겠냐”, “상식적이지 못한 사람이랑은 아무것도 하지 마라”,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놓고 그간 만났던 기간을 생각하며 애써 합리화하지 않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