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금고’ 훔친 남자…AI 기술로 ‘몽타주’ 복원했다

255

故 구하라 ‘금고 도난 피해 사건’, 범인 몽타주 제작

“갸름한 얼굴형과 오뚝한 코를 가진, 170cm 후반의 키와 건장한 체격”

Instagram 'sbstruth'

故 구하라 ‘금고 도난 피해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수도 있겠다.

인공지능(AI) 기술과 다양한 업계 전문가들이 콜라보를 이뤄, 추정되는 범인의 몽타주를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그간 실마리가 잡히지 않던 범인을 추적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피어오르고 있다.

지난 2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 그리고 CCTV 속 범인의 정체를 추적하는 모습이 다뤄졌다.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24일, 고작 28세의 나이에 세상을 등졌다.

두텁게 친분을 쌓고 지내던 가수 故 최진리(설리)의 죽음과 남자친구로부터의 데이트 폭력·성범죄 등으로 인한 괴로움이 뒤섞여 세상을 떠난 것이었다.

많은 이들이 구하라의 죽음에 슬픔을 느꼈는데, 그 슬픔이 채 가시기도 전인 약 두 달 뒤 뜻밖의 사건이 발생했다. 그의 개인금고가 사라진 것이었다.

구하라를 위한 49재(2020년 1월 11일)가 치러진 뒤인 어느 날, 고인의 오빠 구호인 씨는 청담동 집 2층 옷방 안쪽에 있던 동생의 개인금고가 사라졌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됐다.

돈이 될만한 다른 귀중품은 그대로 있는데, 평소 옛 휴대전화기를 보관하던 금고만 사라진 것이었다.

집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니 1월 14일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각, 동생의 집 앞마당에 침입한 낯선 남자의 모습이 포착됐다. 유가족이 집을 비운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범행이 일어났다.

그알 제작진은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한 끝에 ‘면식범’일 가능성보다는 ‘전문 청부업자’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을 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AI 기술로 CCTV 영상 화질을 개선하고, 적외선 카메라에 담긴 인물에 컬러를 입히면서 범인의 모습을 추정해나갔다.

개선된 화질 속에서는 그간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담겨 있었다. 범인의 왼쪽 귀에는 귀걸이가 있었고, 범인이 20대 후반 혹은 30대 초중반의 남성일 가능성이 확인됐다. 안경도 착용했는데, 그 안경이 근시 교정용 오목렌즈일 가능성도 확인됐다.

몽타주 전문가인 형사는 그알 제작진에게 설명을 들은 뒤 몽타주를 제작했다. 그 결과 갸름한 얼굴형과 오뚝한 코를 가진, 170cm 후반의 키와 건장한 체격을 가진 인물이 나왔다.

MC 김상중은 “진실이 밝혀진다면 이 도둑의 진짜 주범의 얼굴과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제보를 부탁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