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챙기고 해외서 숨어 살더니…9년 도피 생활 끝내고 자수하게 만든 어머니의 한마디

73

42명에게 수억 원을 챙긴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 

중랑경찰서 제공

수사기관 11곳에 동시 수배된 채 9년간 해외 도피 생활을 해 오던 50대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이 경찰에 자수했다.

21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보이스피싱 인출 총책인 50세 남성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20일 검찰에 넘겨졌다. 

그는 2014년 1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필리필 앙겔레스 등에서 저신용자를 상대로 대출해 주거나 고철을 싸게 넘긴다는 등의 명목으로 사기 행각을 벌이던 보이스피싱 총책이다. 피해자 42명에게서 5억 13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2015년 5월부터 국외 도피 사범으로 적색 수배가 내려진 지 9년 만에 검거됐다.

A씨는 같은 해 7월 8일 자로 여권 효력이 상실됐지만 필리핀에 거주하다 2017년 말레이시아로 밀입국하는 등 해외 도피 생활을 이어갔다.

영영 해외에서 살아갈 것 같았던 A씨의 마음을 돌린 것은 바로 어머니였다.

최근 A씨의 어머니는 “오랫동안 고생했지 않냐, 보고 싶으니 한국에 돌아오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오랜 도피 생활을 끝내고 지난달 28일 주말레이시아 대한민국대사관에 자수했다. 경찰은 지난 14일 새벽 입국한 A씨를 공항에서 검거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중랑경찰서는 A씨를 적색수배 할 당시인 2015년께 A씨의 하부 조직 인출책 45명을 검거, 10명을 구속하고 35명을 불구속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당시 A씨와 같은 혐의를 받는 그의 아내 B(47)씨도 필리핀에서 검거해 국내로 신병을 송환해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보이스피싱과 관련된 조직들은 끝까지 추적해 검거할 예정”이라며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자들을 엄벌하겠다”고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