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적’ 강조한 축구협회 축구철학…“국내파 감독이냐”는 의혹에 재빠른 해명 내놨다

134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축구철학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국내파 감독이냐?”는 추측 쏟아지자 해명 내놔

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의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축구 철학’을 두고 ‘국내파 감독을 선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대한축구협회는 이에 빠르게 해명했다. 

지난 20일 대한축구협회는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술철학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된 한국 축구 기술 철학은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이다. 

축구협회는 ‘태극 전사’라는 한국 대표팀을 향한 호칭을 조명하면서 한국 축구만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발표회에서 축구협회 관계자의 발언이 여러 추측을 낳게 했다. 

공교롭게도 해당 발언은 축구협회의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 작업이 한창일 때 나왔고, 현재 차기 감독과 관련해 축구 팬들의 이목이 쏠린 상황이다. 

당시 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최근 한국 축구에 대해 진단한 결과 한국적 가치인 투지, 끈기, 예의 겸손, 공동체 의식 등이 약화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그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과거에도, 지금도, 미래에도 계속 ‘태극전사’다. ‘태극’은 균형과 조화에 대한 이해가 이뤄진 한국적인 정신이다. ‘전사’는 두려움 없이 승리를 향한 강한 기백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팬들 사이에서는 결국 돌고 돌아 국내파 감독이 선임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 발언과 관련해 뉴스1은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아직 새로운 A대표팀 감독을 선임하지 못한 축구협회가 한국적인 정서와 가치 등을 강조한 것이기에 오해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최근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후보 12명 중에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김도운 전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이 후보에 올랐다는 보도고 나오는 상황이었다. 

축구협회 측은 해당 발언으로 인한 추측이 쏟아지자 빠르게 진화에 나섰다. 

대한축구협회

축구협회 관계자는 “한국 축구 기술 철학 설립은 지난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착수했다”며 차기 감독 선임과 상관없이 오래전부터 진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축구’라는 표현과 ‘한국적’이라는 것이 한국 지도자를 위한 것이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기술 철학을 발표했을 때 외국인들이 크게 호응할 정도로 국적과 상관없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력강화위원회가 만났던 (외국인) 지도자들도 기술 철학에 대해 크게 매력을 느꼈다”며 국내외 모든 축구 지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 / 뉴스1

한편 축구협회는 지난 2월 위르겐 클린스만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 경질 이후 아직까지 후임자를 찾지 못했다. 

지난 3월과 6월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은 홍명보와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치러야 했다. 

지난 18일에도 축구협회는 전력강화위원회 제9차 비공개회의를 열고 남자 축구 감독 후보 12명을 검토했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 상황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