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버스 운행 중 정신 잃고 쓰러진 버스기사 보자 시민들이 한 행동

35

인천 미추홀구 한 도로에서 운행 중인 버스에서 발생한 사건

YouTube'대한민국 경찰청'

퇴근길 버스 운전 기사가 운전석에서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시민들의 빠른 대응으로  큰 사고를 막은 사연이 전해졌다. 

20일 경찰청은 유튜브 공식 채널에 최근 인천 미추홀구 한 도로에서 운행 중인 버스에서 발생한 사건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승객들을 태우고 달리던 버스기사 A씨가 버스 운행 중 갑자기 고개를 숙이는 모습이 찍혀있다. 

A씨는 다시 정신을 차리고 운전대를 잡았지만 얼마 가지 못하고 다시 고개를 떨군 채 운전대에 몸을 맡겼다. 

버스가 갑자기 멈춰 서자 놀란 승객들은 이상함을 감지했고 버스기사 A씨 주변으로 모여들었다. 

한 승객이 버스 운전사에게 “괜찮으시냐”고 묻자 A씨는”괜찮다. 조금만 혼자 쉬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버스 기사님의 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승객들은 “나와서 밖에서 저희랑 같이 있자”면서 A씨를 를 부축해 버스 밖으로 나갔다. 

A씨는 밖으로 나가면서 몸을 비틀거리며 걸었고 승객들은 A씨를 부축한 뒤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곁에서 상태를 살폈다.

잠시 후 도착한 구급대원들에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알고 보니 A씨는 급격한 저혈당 쇼크로 정신을 잃어가고 있었던 것.  다행히 시민들의 빠른 대처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고 A씨도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하지만 당시 도로 한가운데 멈춰 선 버스가 문제였다. 퇴근 시간이라 도로가 혼잡한 데다 편도 2차선 도로에 버스가 우회 차로를 막고 있어 차량 통행을 막고 있어 그 사이를 지나는 보행자 안전도 위협하는 상황이었다.

사고 발생을 막기 위해 버스를 운전할 수 있는 경찰관이 버스를 이동시키려 했지만 버스에 문제가 생겨  이동이 쉽지 않았다. 이때 버스를 운행할 수 있는 한 시민이 나타났고 버스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뒤 사건은 마무리가 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