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본 하수구에서 건지고 발로 빤다”…중국 ‘훠궈재료’ 공장의 충격적 위생상태

76

훠거 재료로 인기 있는 거위·오리 내장 가공 공장
위생 상택 ‘최악’…미성년자 불법 고용 논란도

신경보

훠궈 인기 재료인 거위와 오리 내장이 가공되는 공장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작업자들은 바닥에 놓인 내장을 발로 밟고, 소변을 본 하수구에 떨어진 내장을 다시 주워 사용하는 등 위생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다. 

신선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 내장을 핏물에 담갔다 빼는 장면도 포착됐다. 

18일 중국 매체 신경보는 지난 4월 산둥성 빈저우와 허난성 칭펑현에 있는 육류식품가공 공장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공장은 훠궈 재료로 판매되는 거위와 오리 내장을 손질하는 곳으로 일부 재료는 ‘세척 불필요’라고 표시돼 여러 지역에 팔렸다. 

하루에 14만 마리의 오리가 도축되는 곳으로 홈페이지에는 “엄격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도축한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서는 내장이 바닥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었다. 내장을 보관하는 바구니의 위생 상태도 불량했다. 일부 작업자는 재료를 손질하던 중에 담배를 피웠다. 

하수관에 빠진 오리고기를 다시 가공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각종 오물이 들어찬 하수관에는 작업자들이 소변을 보기도 했다. 

신경보

이 공장은 미성년자 불법 고용 논란도 불거졌다. 작업자 가운데 각각 10살, 15살밖에 되지 않은 청소년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 중에는 학교를 그만두고 공장에 나오는 청소년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은 현재 미성년자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직종이든 16세 미만이 미성년자는 고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영상이 공개되면서 위생 논란이 불거지자, 중국 위생 당국은 공장들에 생산 중단을 명령했다. 또 합동 조사팀이 공장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