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끝내 눈물 흘린 박세리…“아버지와 문제 한 둘 아냐, 감당할 수 있는 선 넘어”

46

기자회견서 부친과 갈등 토로한 박세리사건 이후 아버지와 전혀 대화 안 해

박세리 / 뉴스1

전 프로골퍼 박세리가 부친과의 갈등을 전했다. 

18일 박세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회의실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세리는 재단의 부친 고소가 부녀 갈등과 무관하다고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어떻게 무관하다고 할 수 있겠냐”고 했다. 

이어 “꽤 오랫동안 이런 상황이 있었고, 언론에서도 아시는 정보겠지만 아버지와 딸, 부녀 사이에 있어서 자식과 부모는 이렇다 저렇다 여러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데, 그런 문제들이 있었다”고 답했다. 

박세리는 또 “하지만 해결할 수 있는 범위가 점점 더 커졌다”며 “문제가 한둘이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해외 생활을 계속해 왔고,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에서 생활했는데, 그때부터 여러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왔고, 그때 뭐가 잘못됐다는 걸 인지한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박세리는 “가족이라 제가 해결하는 선에서 해결하려 했지만, 그러다 보니 채무 관계에 있어서 문제가 계속 반복해서 올라왔다. 그게 시발점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사건이 벌어진 후 아버지와 전혀 대화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 / 뉴스1

재단 측은 지난 11일 박씨를 고소한 사실을 전하면서 공식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이와 함께 입장문을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단체의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 외국인학교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고 했다.

또 “국제골프학교설립 추진 및 계획을 세운 사실이 없고, 앞으로도 어떠한 계획이 없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이후 “사실과 다르게 과대 해석되거나 억측성 기사들이 일부 게재되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겠다”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