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성폭행’ 피해자 측 “가해자 공개 동의한 적 없어…나락보관소에 삭제 요청”

1792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와 ‘전투토끼’가 잇따라 과거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재조명하고 있다.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며 재수사 필요성을 환기시키고 있다.

나락 보관소의 경우 최초 피해자 측의 동의를 받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는데, 피해자 측은 “동의한 바 없다”라고 잘라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5일 해당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중 한 곳이라고 밝힌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유튜브 ‘나락 보관소’가 2004년 사건 피해자(가족) 측의 동의를 구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나락 보관소는 본인의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제게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은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대화를 나눴고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대화가 마무리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의 글에 시민들은 피해자가 나락 보관소와 소통하고 있다고 여겼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이 공지는 사실과 다르다”며 “피해자 측은 ‘나락 보관소’가 이 사건에 대해 첫 영상을 게시하기 전까지 해당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고 사전 동의 여부에 대해 질문을 받지도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이 업로드된 후 지난 3일 영상 삭제 요청을 했다”며 “피해자와 가족 측은 향후 44명 모두 공개하는 방향에 동의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가족이 동의해 44명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는 공지를 삭제, 수정할 것을 재차 요청했으나 정정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나락 보관소의 해당 커뮤니티 글은 삭제된 상태다.

YouTube '나락 보관소'

한국성폭력상담소는 “피해자 측은 피해자의 일상 회복, 피해자의 의사 존중과 거리가 먼, 갑자기 등장한 일방적 영상 업로드와 조회수 경주에 당황스러움과 우려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나락 보관소는 지난 5일 밤 10시께 “밀양 사건 옹호자 OOO, 아이 2명 낳고 평범하게 사는 삶”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게시 약 11시간 만에 조회수 150만을 돌파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