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충남 아산)

116

충남 아산에서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전 여자 친구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청 로고 / 뉴스1

31일 아산경찰서는 20대 남성 A 씨로부터 20대 여성 B 씨의 사망신고를 접수하고 내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신고자인 A 씨는 지난 30일 오전 11시 21분쯤 아산시 모종동의 한 아파트에서 B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옛 연인 관계였다. 최근에도 아파트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A 씨는 경찰에게 “지난 29일 오후 B 씨와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일어났을 때 B 씨가 이미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의 검안 결과에 따르면, B 씨의 시신에는 외상 흔적이나 범죄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B 씨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이며, 현재까지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정밀 부검 결과를 확인한 후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해당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헤어졌는데 동거 중이라는 것부터 납득이 가지 않는다”, “전 남친이라는 점이 걸리네”, “헤어진 후 동거는 처음 들어보네”, ‘전날 술 먹었다면 얼마 전 가수 박보람 사인처럼 급성알콜중독 가능성도 있겠네” 등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달 11일 오후 9시 55분쯤 가수 박보람도 한 지인의 집에서 여성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신 후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의식을 찾지 못했다. 당시 박보람은 특별한 외상이나 스스로 생을 마감할 정황도 없어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