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카라’ 노조 “입양·구조 총괄 관리자, 10년간 학대 저질러”…충격 주장 제기돼

23

A씨를 피해 구석으로 숨은 강아지들 /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

동물권 단체 ‘동물권행동’ 카라에서 동물 구조와 입양을 총괄하는 관리자가 수년간 구조한 동물을 학대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카라 노조)는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동물 보호와 입양을 총괄하고 있는 국장 A씨의 동물에 대한 폭언과 폭행은 단체 내부 직원들은 물론 봉사자들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카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A씨에 의해 폭행당한 동물은 최소 40마리이며, A씨는 지난 2017년 상습 동물 폭행 사안으로 징계를 받았으나 ‘팀장 직위 해제’라는 경징계에 그쳤고 그의 폭력적인 동물 관리 문제는 방치됐다.

팀장 직위에 해제됐던 A씨는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팀장으로 복직한 뒤 국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노조는 “전진경 카라 대표는 객관적 인사평가를 거치지 않고 인사권을 이용해 폭행 전력이 있는 이씨를 승진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씨가) ‘무는 개가 어떻게 입양 가겠나’, ‘때려서라도 고쳐야 한다’, ‘기를 꺾어야 한다’ 등의 이유로 동물을 폭행하고 ‘나만 나쁜 사람 되는 거 같다’며 팀원들에게 폭행에 동참할 것을 종용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A씨가 벽이나 책상 아래에 동물을 몰아넣은 뒤 빗자루, 슬리퍼, 신문지를 말아 만든 막대기 등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맞은 동물들이 흥분하는 모습을 보이면 ‘반성하는 기미가 없다’며 더 심한 폭행을 이어갔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A씨의 이러한 행동은 다른 동물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발생했고, 폭행을 간접 경험한 몇몇 동물들은 구석에 몸을 숨기고 떨거나 불안해하며 극도의 스트레스를 느꼈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현재 카라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한 근무자는 “최근까지도 구조견 ‘두루’는 사무실에서 자주 맞아서 멀리서 오는 (A씨의) 발소리만 들어도 무서워서 짖었다”라며 노조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노조는 “A씨는 ‘구조견에 대한 교육’이라는 이유로 구조 동물들에 대한 폭력을 행사해 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노조는 구조 동물을 상습 폭행한 A씨와 A씨에게 동물 관리 권한을 부여한 대표 모두 이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02년 설립된 사단법인 동물권행동 ‘카라’는 인간과 동물이 아름답게 공존하는 세상을 고민하는 기관으로 지구상의 약자인 동물의 고통을 대변하기 위한 기관 및 단체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