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결혼한 절친, 제 결혼식 때 3만원 낸 이유 물었더니…”

19

대학생 시절 친구 결혼식에 축의금으로 3만 원을 냈다가 10년 후 똑같이 3만 원을 돌려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EONGHYEON NOH-shutterstock.com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0년 전 결혼할 때 축의금 3만 원 넣었으니 자기도 3만 원만 넣겠다는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함께 다녔던 친구다. 군대도 근처 사단에 있어서 자주 만나고 친하게 지냈다. 그 친구는 집이 어려운 것도 아니다. 지방에서 고물상을 하면서 한 달에 용돈 100만 원을 받던 나름대로 여유 있는 친구였고, 자기 명의의 아파트가 3채 이상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A 씨에 따르면 10년 전 대학생 때 이 친구가 결혼을 했고, A 씨는 축의금으로 3만 원을 냈다.

A 씨는 “당시 돈이 없었다.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고 타지 생활 비용도 많이 들었다. 밤에 과외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자취방이나 교통비로 돈이 많이 빠져나갔다. 다른 친구들도 대학생이라 다 그 정도만 냈다”고 설명했다.

갈등은 A 씨 결혼식 때 이 친구가 3만 원을 낸 이후에 생겨났다.

A 씨는 “친구가 혼자 온 것도 아니고 아이들까지 데리고 왔다. 당시 나는 호텔 뷔페를 준비했는데, 친구는 10년 전 성당에서 결혼할 때 만 원짜리 한식 뷔페를 준비했다. 이런 상황 때문에 정이 뚝 떨어졌다”고 토로했다.

결국 A 씨는 친구에게 “왜 3만 원만 냈냐”고 물었고, 친구는 “그때 너도 3만 원 했잖아”라고 답했다.

A 씨는 “나는 친구 아들 돌잔치 비용에 집들이 선물까지 줬다. 오랜 친구였는데 이런 모습을 보니 씁쓸하다. 다른 이유가 있었다면 이해하겠지만, 이기적인 모습을 보여준 친구라 실망했다. 내가 그때 10만 원을 냈으면 지금은 달랐을까 생각해 본다”며 회의감을 드러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대학생일 때 3만 원 낼 수 있지만 친한 사이였다면 그 친구도 아쉬웠을 것”,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내온 시간이 아깝다”, “부조금도 인플레이션을 반영해야 한다”, “둘이 와서 밥 먹으면 최소 10만 원은 내야 하지 않나”, “친한 친구면 10년 전에도 최소 10만 원은 했어야지”, “그냥 3만 원 냈으면 3만 원 받는 게 맞다”, “결국 본인도 돈 때문에 서운한 거 아니냐. 둘 다 똑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