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인테리어】 엄마를 벗어나 ‘나’의 취향대로 꾸민 공간

555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뛰면 안돼, 밥 먹어, 장난감 정리하자, 이제 잘 시간이야.

정신 없는 하루를 보내고 나면 집은 온통 난장판. 인테리어는 고사하고 좋아하는 물건 하나 놓기도 쉽지 않아요. 엄마는 좋아하는 것들을 지키는 것도 힘들구나, 하는 생각에 괜시리 찡- 하기도 해요.

아주 조금만 더 부지런을 떨면 내 취향을 담아 꾸민 공간을 만들 수 있어요! 여기, 어린 아이를 키우면서 주부의 삶을 살고 있는 아이 엄마들이 취향껏 꾸민 공간들을 소개할게요.

저는 주방에 애착이 많아요. 나만의 공간이라는 느낌?

집에 있을 때도 대부분의 시간을 주방에서 보내요. 그래서 이사오면서 주방은 내 뜻대로 꾸며보자! 라고 결심했어요.

상부장 없는 싱크대, 작고 촘촘한 타일, 아이보리톤 수납장에 블랙 상판. 아, 그리고 커다란 식탁도 빼놓을 수 없어요!

결과는 이렇게! 반셀프라서 마감이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내가 그리던 주방의 모습이 완성되었습니다.

큰 6인 식탁은 오래토록 저의 로망이었어요.

홈파티도 하고, 내 작업도 하고, 티타임도 갖고. 큰 식탁을 두고 내가 좋아하는 일들을 하는 게 꿈이었어요. 단연코 커다란 6인용 식탁은 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가구입니다.

우리 부부가 휴식을 취하는 침실 한 켠에는, 나를 위한 홈 오피스를 두면 좋겠다 싶었어요. 그래서 내 취향대로 셀프 페인팅을 하기로 했습니다. 처음에는 마스킹 테이프로 대충 구역을 잡아준 후,

롤러질로 경계선을 자연스럽게 연출해 주었어요.

짠! 이렇게 완성되었습니다. 페인팅된 벽과 잘 어울리는 그림을 함께 걸어주고 그 옆에는 일정을 정리할 수 있는 스케줄러를 붙여 주었어요. 침실 한 켠이라도, 나를 위한 공간이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에요.

서재는 온전히 나를 위한 공간이에요. 그동안 모은 잡동사니를 모아두거나, 컴퓨터나 다른 작업을 하기도 하고요.

벽 선반에 계절이 바뀔 때마다 소품이나 식물을 바꿔주곤 해요. 그러면서 스스로의 취향을 다시 찾기도 하고요.

책 읽는 걸 좋아해서, 기둥 안쪽에 책을 수납할 수 있는 키 큰 책장을 짜 넣었어요.

그리고 책장 맞은 편에 붙박이장과 책상이 있구요. 여기서 책을 읽기도, 일기를 쓰기도 해요. 이곳에 있으면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 같아 제가 좋아하는 공간이에요.

우리 부부의 안방이에요. 항상 반려동물과 아기의 짐이 가득했던 우리 집에서, 안방은 어느순간부터 제게 특별한 곳이 되었습니다.

바로, 작은 홈카페가 생겼다는 것!

저는 안방이 마음껏 쉴 수 있는 곳으로 느껴지더라구요.

아이와 반려동물을 키우다 보면 내 공간도 온전치 않고, 제대로 된 인테리어를 하기도 힘들잖아요. 내가 좋아하는 소품을 하나씩 모으다보니 이런 홈카페도 만들어졌네요.

저에게는 요 작은 안방 한 켠이, 가장 애착 가는 공간이랍니다. 🙂

거실 옆에는 제 작업방이 있어요. 캔들이나 룸 스프레이, 가죽제품, 가방을 만들고 있는데, 수작업을 하다보니 재료도 잔뜩 쌓아두어야 하고 이런저런 공구 보관에 고객물품 포장까지 하다보니 꼭 필요한 방입니다.

재료가 꽤 많아서, 수납과 정리정돈을 위해 블랙 운반박스 안에 쌓아두고 바로 꺼낼 수 있게 보관 중이랍니다.

이 회색 작업 테이블은 직접 제작한 테이블이에요. 신설동 뒷골목에 있던 가구제작소에서 직접 컬러를 고르고 상판 제작을 한 후, 이케아 제품의 다리를 구입하여 달아주었어요. 테이블 아래 수납함엔 업무에 필요한 자료들을 수납하고요.

저희 집에는 항상 음악이 흘러요. 우리 부부의 오래된 취미랍니다. 10년 동안 모은 CD가 500장 정도 되더라구요. 🙂 육아를 시작하고 잠깐은 취미를 즐기지 못했지만… 요즈음 작업실에서 다시 음악을 즐기는 중입니다.

가구 정보 및 집 더 보러가기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