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피부 만들어주는 화장품 썼는데 오히려 피부 뒤집어진 이유

570

좋다는 화장품을 다 바르고 있지만 그다지 효과가 없다면? 잠도 잘 자고 특별히 스트레스 받는 일도 없는데 피부가 푸석하다면? 잘못된 화장품 조합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내가 지금 바르고 있는 화장품들이 궁합을 잘 이루고 있는지, 흡수를 방해하는 상극은 아닌지, 화장대 점검을 한 번 해보는 건 어떨까요?

각질제거제는 히알루론산과

찰떡궁합

 

 

AHA(아하)와 BHA(바하) 성분은 각질제거제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입니다. 죽은 각질을 녹여내면서 제거하는 유기산 성분인데 산성을 띠고 있어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습니다. 너무 자주 사용할 경우 피부가 화끈거리거나 건조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각질이 완전히 떨어지지 못하면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면서 더 지저분해 보일 수 있습니다. 이때 히알루론산이나 세라마이드 성분이 함유된 보습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건조해진 피부에서 수분이 증발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됩니다.

 

피부 탄력이 걱정된다면?

 

탄력에 관련된 제품에 많이 들어가는 레티놀은 피부 구조와 탄력을 개선하는 역할을 합니다. 피부 안쪽 세포의 생산 주기를 앞당겨 피부 결 정돈을 해주고 주름도 예방해주는데요, 문제는 레티놀이 활성화되는 과정에서 각질층의 과도한 박리 현상을 야기하므로 수분 보유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글리세린과 같은 강력한 보습 성분을 함께 사용하면 피부에 가해지는 자극을 최소화시키며 안색 개선 및 주름 완화 등에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비타민C 세럼은 알부틴과 함께

 

비타민C는 피부의 착색을 유발하는 색소인 ‘멜라닌’이 활성화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백이나 잡티 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으로 주로 사용되는데, 이때 알부틴 성분이 함유된 미백 제품을 함께 바르면 도움이 됩니다. 알부틴은 멜라닌 합성을 촉진하는 효소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으며 비타민C와 알부틴 성분이 합쳐지면 색소 형성 억제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색소 침착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비타민C와 레티놀은 상극

 

레티놀 또한 비타민A 성분으로 산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레티놀을 비타민C 제품들과 함께 사용하게 되면 개인의 피부에 따라 다르겠지만 자극이 심할 수 있습니다. 또 비타민C는 평균 산도가 pH 2.5~3 정도에 해당하는 산성 성분인데 레티놀 제품으로 각질이 벗겨진 피부에 산성 제품을 발라주면 피부가 과도하게 자극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평소 매우 예민한 피부를 가졌다면 이 조합은 최악이 될 수 있으니 쓰지 말아야 합니다.

 

유분 많은 제품은 이것 금지

 

여드름 완화에 도움이 되는 BHA 성분은 모공 속 피지의 배출을 돕고 각질을 제거하지만 여기에 유분이 많은 제품을 덧바르면 오히려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주로 안티에이징 제품이 피부가 건조함으로써 생기는 주름을 막아주기 위해 유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 유분이 모공을 막게 되면 여드름을 유발하는 유해균이 오히려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BHA 성분과 함께 쓰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파운데이션과 비비크림의 조합은?

 

파운데이션과 비비크림을 함께 쓰면 밀착력이 높아지고 커버력이 좋다고 소문이 나서 이렇게 쓰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비비크림은 레이저 시술 후 재생 기능을 높이기 위해 만든 크림이고 파운데이션은 피부 톤 보정과 결점 커버를 위한 화장품이라 둘의 목적이 다릅니다. 따라서 두 제품을 섞어 바르면 피부에 방해가 될 수 있으며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두 개를 함께 썼다면 평소보다 꼼꼼하게 클렌징에 신경 써야 합니다.

 

모공케어 제품은

퍼밍 제품과 함께 쓰기

 

‘퍼밍’ 제품들이 조금 생소할 수 있는데요, 퍼밍 화장품들의 주요 효과는 넓은 모공을 케어해주고 탄력 없이 처진 피부를 빵빵해질 수 있게 도와주며 건조한 피부를 예방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 피지 조절 효과도 있기 때문에 다양한 모공케어 제품들을 함께 써준다면 피지, 유분을 확실히 조절할 수 있고 모공 축소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스팟 제품 바른 후엔 재생크림 필수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올라왔을 때 진정 효과가 있는 스팟 제품을 종종 쓰게 됩니다. 스팟 제품에는 비타민이나 글리콜산 같은 산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는 피부에 스며든 뒤 일정 시간이 지나야 반응이 나타납니다. 특히 스팟 제품을 바를 때는 바르는 법을 올바르게 숙지해야 하는데요, 너무 과다하게 사용할 경우 피부가 벗겨지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스팟 제품을 사용한 뒤 피부 재생을 촉진하는 재생크림을 발라주면 자연 치유 능력이 더 높아질 수 있습니다.

 

흡수 잘되는 제품부터

순서대로 바르기

 

 

비싼 화장품이라고 해서 나에게 반드시 좋은 효과를 보장해주는 것은 아닙니다. 무조건 고가의 화장품을 사는 것보다는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화장품을 사서 제대로 흡수시키는 것이 좋은데, 화장품 제형의 종류가 많은 만큼 어떤 걸 먼저 발라야 하는 지 헷갈릴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는 스킨, 로션 등 기초 케어를 한 뒤 액상 타입의 세럼이나 젤, 크림 순으로 묽은 것부터 발라 피부에 흡수시켜주는 게 좋습니다.

 

같은 성분의 화장품을

여러 개 발라도 좋을까?

 

 

좋은 성분이 들어가 있는 화장품은 좋지만, 좋은 것도 지나치면 피부에 독이 될 수 있습니다. 같은 성분의 화장품을 연달아 쓸 경우 오히려 피부 자극을 심화시킬 수 있으며 부작용으로 따끔거리거나 더욱 예민해질 수 있습니다. 한 가지 유효 성분이 든 제품은 한 번에 하나씩만 사용하도록 합니다.

글 : 전신영 press@daily.co.kr
공감 뉴스 © 데일리라이프 & 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