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3개월인데 22kg..네티즌 놀라게 한 ‘자이언트 베이비’ 강아지

214
ⓒ노트펫

사진=tiktok/@magmatthews_ (이하)

[노트펫] 이제 고작 3개월 된 강아지의 몸무게가 무려 22kg에 달해 네티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최근 틱톡에서 화제를 끈 거대한 몸집의 강아지 영상을 소개했다.

이 영상은 지난 11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거주하는 매기 매튜스가 자신의 틱톡 계정(@magmatthews_)에 공유한 것이다.

영상은 바닥에서 강아지를 들어 올리는 매기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매기는 쉽게 강아지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노트펫

다시 한번 자세를 고쳐잡고 강아지를 힘껏 들어 올렸는데. 매기의 몸을 전부 가릴 수 있을 정도로 거대한 모습의 강아지가 화면에 등장했다.

안고 있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이는 녀석의 몸무게는 22kg. 더 놀라운 사실은 아직 나이가 3개월밖에 되지 않은 강아지라는 사실이다.

ⓒ노트펫

이 강아지는 세인트 버나드 종으로 성체의 몸무게가 60~90kg 정도 나가는 초대형견이다. 3개월령 세인트 버나드의 몸무게는 평균적으로 15~25kg 정도라고 하니 녀석은 세인트 버나드 중에서도 꽤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편이다.

매기는 “그녀는 50파운드(약 22kg)이지만 아직 아기다”라고 말하며 해맑게 웃는 모습이다.

@magmatthews_ #saintbernard #puppiesoftiktok ♬ original sound – Maggie Matthews
ⓒ노트펫

이 영상은 4백만 회 이상의 조회수와 90만 회가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많은 네티즌들의 호응을 받았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집이 아주 커야겠어요” “나도 껴안아 보고 싶다” “이 아이들 정말 푹신하고 귀엽죠!”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