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승인…EU·미국만 남아

90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여객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경쟁당국인 공정취인위원회(JFTC)는 31일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야 하는 14개국 중 미국과 유럽연합(EU)을 제외한 12개국의 승인을 마쳤다.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일본 경쟁당국에 설명자료를 제출하고 경제분석 및 시장조사를 진행해 같은 해 8월 신고서 초안을 제출했다. 이후 2년여에 걸쳐 폭넓은 시정조치를 사전 협의해온 바 있다.

일본은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우면서 ‘동북아 허브 공항’ 지위를 두고 치열한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이번 기업결합 승인의 의미가 크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첨예한 사안이 걸려 있는 일본 경쟁당국에서도 양사의 결합을 승인했다”며 “이번 일본의 승인이 미국과 EU의 승인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