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산체 생각 나”… ‘삼시세끼’ 팬 공감할 유해진의 그리움 [위키 비하인드]

64

배우 유해진이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의 추억과 세상을 떠난 반려견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도그데이즈’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윤여정, 유해진, 정성화, 김윤진, 탕준상, 이현우, 윤채나, 김덕민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윤여정이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트몰에서 열린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 언론시사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도그데이즈’는 성공한 건축가와 MZ 라이더, 싱글 남녀와 초보 엄빠까지 혼자여도 함께여도 외로운 이들이 특별한 단짝을 만나 하루하루가 달라지는 갓생 스토리를 그린 작품.

이날 유해진은 극 중 ‘차장님’으로 등장한 치와와에 대해 “‘삼시세끼’ 때 산체가 차장님과 비슷하게 생겼더라. 그때 생각이 많이 나더라”고 말했다.

동물과 함께 촬영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을까. 그는 “제가 같은 종을 키운 적이 있다. 차장님이 다른 강아지들보단 애가 점잖아서 촬영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배우 윤여정이 2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트몰에서 열린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 언론시사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이어 “예전에 키웠던 강아지를 생각하는 시간이었다. 겨울이 생각도 났다”라며 세상을 떠난 반려견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한편 영화 ‘도그데이즈’는 다음 달 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