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직원 130명 모두 해고 통보한 회사, 지금 난리가 났다 (+이유)

81

‘1조 원 기부왕’ 고 이종환 삼영화학그룹 명예회장이 설립한 타일 제조업체 삼영산업 상황이 전해졌다.

이 회사는 종업원 130명을 모두 해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별세한 이종환 삼영화학그룹 명예회장 / 4월회 제공-연합뉴스

24일 연합뉴스는 삼영산업과 김해시에 확인한 내용을 토대로 이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남 김해시 진영읍 하계로에 본사와 공장을 둔 삼영산업이 월요일인 지난 15일 자로 전 직원 130명에게 해고 통보를 했다.

삼영산업의 해고 사유는 경영 악화가 주원인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현재 삼영산업은 누적 부채가 160억 원으로 자본잠식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사는 경영 악화로 지난달부터 전면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전반적인 건설경기 악화로 인해 삼영산업은 건축용 자재인 타일 판매에 애로를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원자재, 가스비 인상 등이 이어지면서 경영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 직원들 상황과 관련해 연합뉴스는 “한 달 넘게 휴업을 함께 하면서 임금조차 받지 못했는데 해고 통보를 받아 애를 태우고 있다. 고용노동부 양산지청과 김해시는 이 회사 직원들의 체불임금 상황과 퇴직금 관련 대책 등을 확인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삼영산업 노조는 지난 18일부터 집회신고를 해놓고 있다. 하지만 회사 문은 굳게 닫힌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영산업 생산공장 / 삼영산업 홈페이지-연합뉴스

삼영산업은 1972년 9월 이종환 회장이 삼영요업으로 설립해 운영해 왔다. 그러나 최근 4년간 영업손실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회사 경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2002년 설립한 ‘관정이종환교육재단’에 기부를 계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기부는 삼영산업이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원인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9월 별세했다. 회사가 경영 위기에 몰리자 이 회장의 자녀들은 지분 상속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