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걱정 많은 사람 ‘이 병’ 의심

218

 

매사에 걱정과 불안이 끊이지 않는다면? 당신도 ‘램프증후군’을 겪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램프증후군을 겪는 사람들은 대체로 모든 부정적인 요인들에 대해서는 과대평가하고 긍정적인 요인들에 대해서는 과소평가하는 것이 특징인데요, 이런 불안장애는 마음에 여백이 없고 실수 없이 잘 해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불러오는 과잉 근심 문제 중 하나입니다.

유난히 걱정이 많은 사람

 

‘별걸 다 걱정하는 사람’ 주변에 한 명쯤 있으신가요? 미국의 심리학자 어니 젤린스키는 우리가 하는 걱정의 40%는 절대 현실에서 일어나지 않을 일이고, 30%는 이미 일어났으며 22%는 사소한 고민, 오직 4%만이 우리 힘으로 바꿀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즉 96%의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걱정을 달고 산다면 어떠한 증후군을 겪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램프증후군일 가능성 높아

 

‘램프증후군’은 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증후군인지 종잡을 수 없는데, 바로 알라딘이 요술램프 지니를 불러내듯 실제 일어날 가능성이 없는 걱정을 수시로 꺼내는 현상을 말합니다. 심리학적 용어로 ‘과잉 근심 증후군’이라고도 하는데 이와 가장 가까운 의학 용어로는 ‘범불안장애’가 있습니다.

 

불안장애는 정신장애 중 하나

 

불안장애는 강박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공황장애, 광장공포증, 사회공포증 등 다양한 형태의 비정상적이고 병적인 불안과 공포로 인해 일상생활에 장애를 일으키는 정신 질환을 말합니다. 범불안장애 증상이 심해지면 불안과 공포로 인해 가슴 두근거림, 혈압 상승과 같은 심혈관계 증상을 비롯해 초조하거나 떨림, 과호흡, 설사 등의 증상도 자주 나타나며 스트레스를 받거나 우울증, 다른 불안장애가 겹치면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습니다.

 

정상 불안 VS 범불안장애의 불안

 

‘정신질환의 진단 및 통계편람’에 등록된 정신장애 중 이런 램프증후군에 가장 가까운 것으로 ‘범불안장애’가 있습니다. 범불안장애는 지나친 걱정과 두통, 흉통, 이명, 피로감 등 신체 증상이 동반되는데요, 정상 불안과 어떤 점이 다를까요? 정상 불안은 특정 사건에 한정되어 불안의 강도와 기간, 빈도가 사건의 가능성과 결과에 비례하는 반면, 범불안장애의 불안은 일상의 수많은 일에 대해 일어나고 실제 일어날 사건의 가능성과 상관없는데 과장된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 명백한 이유 없이 대부분의 시간 동안 불안, 집중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나도 램프증후군일까?

 

아래 질문을 통해 내 상태 또한 램프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한번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좋습니다. 일상생활에서 과도한 불안이 6개월 이상 지속되거나 사회적인 상황에서 불안을 느끼거나 회피하는 경향이 있을 경우, 불안을 완화시키기 위해 특정한 행동이나 생각을 반복하지는 않는지 살펴봅니다. 또 불안으로 인해 일상생활이나 사회 활동에 지장을 받고 있거나 신체적으로 증상이 발현된다면 이미 램프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요즘 현대인들에게 흔한 증상

 

특히 요즘 현대인들에게서 많이 보이는 ‘램프증후군’은 사회 구조적 문제로도 지목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입니다. 사회가 핵가족화, 고령화로 바뀌어가면서 개개인이 공동체의 보호를 벗어나 불안과 공포에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입니다. 또 각종 SNS에서 사건 사고와 재난 소식을 쉽게 접하면서 예측할 수 없는 위험에 더욱 민감해진 것도 사실입니다.

 

스스로 근심에 갇혀 살아

 

실수 없이 잘 해내야 한다는 강박에서 나오는 부담감이 과잉 근심의 문제가 되며 현재를 불안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쓸데없는 걱정과 염려로 스스로를 괴롭히기보다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를 적당히 관리하면서 작은 일에도 성취감을 느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현실 생활에 적응하도록 노력하기

 

범불안장애는 선천적으로 타고난 기질도 있기 때문에 평소 불안을 느끼며 걱정에 집착하기보다는 현실 생활에 잘 적응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명상이나 스트레칭, 근육 이완법도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데 도움이 되며 혼자 걱정에 사로잡혀 있기보다는 산책 같은 활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됩니다.

 

감정일지 쓰는 것 도움

 

매일 과도한 걱정을 하고 있다면 감정일지를 써보는 것도 좋은데 감정일지를 쓰다 보면 자신의 사고 패턴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생각이 비합리적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부정적인 감정을 선택하는 오류를 줄이면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능력이 자연스레 길러집니다.

 

걱정에도 유통기한이 있다는 마음가짐 가지기

 

걱정에도 유통기한이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어느 정도 지나면 버린다는 생각을 가져보세요. 스트레스받지 않고 적당히 내려놓는 삶을 지향하도록 합니다. 걱정과 불안은 스스로 다스리는 수밖에 없기 때문에 내가 부르지 않아도 걱정이 계속 새어 나오는 램프의 뚜껑을 닫기 위해서는 작은 문제에 집착하지 말고 마음의 긴장을 풀어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글 : 전신영 press@daily.co.kr
공감 뉴스 © 데일리라이프 & 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