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미혼남녀, 갑진년 새해다짐 1위는 ‘취업·승진·이직’

134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030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새해다짐’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사진=듀오
사진=듀오

조사 결과, 2030 미혼남녀는 2024년에 꼭 이루고 싶은 새해다짐으로 ‘취업·승진·이직’(25.8%)을 꼽았다. 이어 ‘저축·재테크’(17.8%), ‘시험, 자격증 등의 합격’(10.8%), ‘건강 위한 운동 및 체력 관리’(10.4%), ‘자기계발’(8.4%), ‘다이어트·몸매 관리’(7.0%) 등의 순이었다. ‘연애’와 ‘결혼’은 각각 5.2%, 5.0%에 그쳤다.

2023년의 새해다짐은 얼마나 지켰을까. 미혼 10명 중 7명(67.6%)은 새해다짐을 지키지 못한 편이라고 답했다. 새해다짐을 지키지 못한 이유는 ‘의지 부족’(47.3%), ‘바쁜 일상’(17.5%), ‘뚜렷하지 않은 목표’(14.8%), ‘금전적 문제’(10.4%) 등이었다.

지난 2023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이 조금 더 많았다. 2030 미혼남녀 중 55.2%가 한 해를 돌아보며 주로 느낀 감정으로 ‘긍정’을 택했다. 긍정적인 감정 중에서도 ‘만족’(20.7%), ‘재미’(18.8%), ‘감사’(14.5%), ‘평온’(14.1%), ‘행복’(13.4%) 등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듀오
사진=듀오

미혼남녀는 다가올 새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응답자의 과반인 65.6%가 2024년에는 나의 삶이 2023년보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슷할 것이다’는 26.4%, ‘더 나빠질 것이다’는 8.0%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 12월 12일부터 12월 13일까지 20세~39세 미혼남녀 총 500명(남성 250명·여성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4.38%p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