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해외·日여행 대폭 늘고 11월 예약 가장 많았다”

293

글로벌 원스톱 여행서비스기업 트립닷컴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트립닷컴을 이용한 국내 여행객의 예약 데이터에 기반한 2023년 여행 트렌드를 공개했다.

트립닷컴 기준 23년 한 해 동안 내국인 관광객들의 예약이 가장 많았던 달은 11월이었다. 11월 트립닷컴을 통한 국내 관광객의 국내외여행 예약률은10월 대비 48%가 증가했으며 가장 예약율이 저조했던 2월에 비해 약106%가 증가했다.

11월 예약률은 국내여행보다 해외여행이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일본여행 수요가 대폭 증가했다. 이처럼 일본 여행 수요가 대폭 증가한 것은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인해 일본여행 경비 부담이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내 관광객들이 해외 여행을 가장 많이 한 달도 11월로 집계됐다. 특히 11월에 해외여행을 떠난 국내 관광객 수는 8월 휴가철보다도 다소 많았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관광객이 4분기 들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모양새를 보이는 가운데 12월 15일 기준, 이미 11월 여행객 수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여행 예약률은 8월과 10월이 가장 많았으며 예약이 많은 달과 여행을 많이 간 달이 일치했다. 국내 여행객들은 8월 휴가기간과 9월말부터 10월초로 이어지는 추석, 한글날 연휴기간 국내 여행을 가장 많이 다닌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한국 여행자가 가장 많이 예약한 해외 여행지는 역시 일본으로 ▲오사카 ▲도쿄가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방콕 ▲후쿠오카 ▲다낭 ▲호치민 ▲하노이 순으로 일본과 베트남에 대한 인기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예약된 해외 액티비티 역시 일본에 위치한 도쿄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 워너 브라더스 해리포터 스튜디오 도쿄 순이었다.  

국내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한 국내 여행지 톱10은 서울과 제주, 서귀포, 부산, 인천, 강릉, 속초, 여수, 대구, 경주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가장 투숙객이 많은 곳은 서울로, 국내 여행지 톱 10의 투숙객 중 19%를 차지했다. 

이어 제주와 서귀포가 각각 12%와 11%를 기록했다. 다만 해당 여행지들은 인천과 강릉, 여수를 제외하면 지난해 동기 대비 투숙객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투숙객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은 서울로 전년 대비 27%가 감소했다. 제주와 서귀포시도 각각 전년 대비 10%, 17%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예약이 늘어난 지역으로는 진도, 삼척, 용인, 김포, 홍천, 광명, 목포, 천안, 동해, 평택, 순천, 거제, 강릉, 고양, 고성이 꼽혔다. 이 중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인 곳은 진도군으로 지난해에 비해 46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척시는 419%가 증가했으며 용인시는 272%, 김포시는 227% 증가했다. 특히 강릉시의 경우 1~11월 전기간에 걸쳐 전년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사진=트립닷컴, 싱글리스트 DB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