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3주차 인턴 “뽑기 걸려 팀원 7명에게 커피만 49잔 쐈다, 1번 빼고 다 스벅 가더라“

220

입사 3주 차 신입사원이 직장 동료들과 한 커피 랜덤 뽑기에 자주 걸려 많은 돈을 쓰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스타벅스를 방문하는 시민들 (참고 사진) / 뉴스1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신입인데 커피 뽑기 시간 너무 싫다’는 제목의 글을 울렸다.

A씨는 “이제 입사한 지 3주째다. 근데 7명한테 커피 7번씩 샀다. 입사 첫날부터 랜덤 뽑기로 커피 내기 하는데 내가 걸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매일 아침 9시마다 랜덤 뽑기를 해서 커피 내기를 한다. 근데 난 원래 커피를 마시지 않아 카페에 안 간다. 그래도 다른 분들 거 사드렸는데 매번 스타벅스더라. 난 남들 걸려도 스타벅스를 몰라서 안 마셨다”고 설명했다.

A씨와 팀원들이 진행한 제비뽑기 / 인스티즈

그러면서 “처음엔 좋게 사드렸는데 7번 동안 1번만 메가커피였고, 나머진 스타벅스였다. 아직 돈 없어서 아빠 카드로 긁었는데, 아빠가 ‘일 힘드냐’고 물어보셨다. 커피도 안 마시는 애가 일 힘들어서 엄청 마시는 줄 아셨다더라”고 토로했다.

A씨는 “월급 받기도 전인데 지금 돈이 마이너스다. 월급 받으면 커피값은 아빠한테 드릴 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밥은 아무도 같이 안 먹어줘서 혼자 먹는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밥도 같이 안 먹는데 커피 돈은 내게 한다고? 당장 나와라”, “신입이 무슨 돈이 있다고 커피 내기에 끼게 하냐”, “신입한테 사주지는 못할망정…”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덕분에 용기 내서 대리님한테 말했는데 반응이 안 좋았다. 대리님이 ‘퇴사한 사람 중에도 커피 안 마시는 사람 있었는데 그 사람은 안 마셔도 내기에 잘 참여했다. 이제부터라도 다른 음료 마셔봐라’라고 제안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내기에서 빠지기로 했다. 점심시간 끝나서 자리로 돌아갔는데 갑자기 가만히 업무 보던 2~3명이 모니터 보면서 웃더라. 내 얘기 한 거 같다. 나 빼고 단체 대화방 있는 거까진 아는데 그냥 씁쓸하다”고 고백했다.

또 “난 입사 전까지 한 번도 스타벅스에 가본 적이 없었다. 카페 자체를 잘 안 가는데, 가도 그나마 아이스티만 먹는다. 스타벅스엔 아이스티도 없다고 하는데 그것도 입사하고 처음 알았다. 그때 다들 웃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비웃은 거 같다”고 속상해 했다.

마지막으로 “1년은 버티고 싶었는데 한 달 채우고 그만둘 거 같다. 채용 전환형 인턴 힘들게 붙었는데 우울하다. 풀리는 일도 없고 부모님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