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모녀 살인범, 피 묻은 옷 입고 13시간 도주하며 택시 여러 번 갈아타

801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인' 용의자, 도주 13시간 만에 체포 / 뉴스1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텔에서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31일 오전 11시께 서울 수서경찰서는 살해 혐의를 받는 박모(64)씨를 경찰서로 압송했다.

그는 범행 직후 도주해 약 13시간 만인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서초구 남태령역 인근 길거리에서 긴급체포됐다.

박씨는 전날(30일) 오후 6시 54분께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50대 여성 A씨와 그의 딸(30대)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이 발생한 오피스텔은 A씨가 사무실로 이용하던 곳이었다.

박씨와 A씨는 과거 6개월 정도 교제한 사이로, 피해자는 박씨에게 이별을 통보하기 위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씨가 흉기를 휘두르면서 A씨는 현장에서 숨졌고, 딸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박씨는 범행 직후 휴대전화를 끈 채 택시와 버스를 갈아타며 도주했다. 검거 장소인 남태령역까지 이동수단을 여러 차례 바꿔 추적을 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SBS '모닝와이드'

그는 택시에서 도중에 내려 버스로 갈아타거나 걷기도 했다. 혈흔이 묻은 옷을 그대로 입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13시간여 만에 붙잡힌 박씨는 검은색 모자에 마스크를 쓴 채 호송차에서 내렸다. 그는 ‘우발적 범행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네”고 답했고, ‘흉기를 미리 준비했냐’는 물음에는 “아니다. 거기에 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범행이 교제살인일 가능성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피의자의 구체적인 동선이나 범행 동기, 정확한 관계 등은 수사 중이다.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