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축구 국가대표 폭탄 발언 “은퇴 다음 날, 15억 이적 제안 거절”

6

“이적료 15억 원 날렸다”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서 날린 폭탄 고백이다.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김병지, 김태영, 이천수, 홍명보, 최성용 / 뉴스1

이천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서 아내 심하은과 함께 과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선수 은퇴 당시를 언급했다.

심하은은 “형수님, 천수 형 인천에서 은퇴하고 호주 갈 뻔한 것도 알고 계세요?”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놀라며 “네? 누가요?”라고 되물었다. 이천수는 “얘기 안 했다. 은퇴하고 다음 날인가 호주팀에서 (이적) 오퍼가 왔다”고 털어놨다.

은퇴 이후 호주팀에서 이적 오퍼를 받았었다고 털어놓은 이천수 / 유튜브 ‘리춘수[이천수]’

이에 심하은은 “왜 안 갔어? 그렇게 연예인이 좋았어? (이천수가) 그 때 연예인 하겠다고 했다”며 황당해했다. 이천수는 “연예인이 이유는 아니었다. 내가 호주팀에 가면 은퇴를 번복하게 되는 거지 않냐. 나 은퇴 번복하면 네가 힘들어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천수 말에 놀란 아내 심하은 / 유튜브 ‘리춘수[이천수]’

이어 이천수는 “그때 이적료가 얼마였냐”는 질문에 “100만불, 지금 돈으로 15억”이라고 답했다. 심하은은 “그 돈이면 여태까지 번 돈 합쳐도 될까 말까인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적료는 프로 선수 이적 시, 그를 영입한 구단이 원 구단에게 지급하는 비용을 말한다.

이적료로 15억 제안을 받았었다는 이천수 / 유튜브 ‘리춘수[이천수]’

지난 2000년 국가대표팀에 첫 발탁된 이천수는 2002년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끌며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201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한 그는 울산 현대, 레알 소시에다드, 페예노르트 로테르담 등 다양한 국내외 리그를 거쳐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2015년 선수 은퇴 이후에도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등을 맡아 기여했다.

방송인으로 변신한 이천수는 현재 ‘리춘수’ 채널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