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난리 난 부산 상황, 부탄가스 연쇄 폭발…차량 불타고 아수라장

11

부산 시내에서 부탄가스 연쇄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연쇄 폭발로 차량이 불타고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다.

부산 부탄가스 연쇄 폭발 현장 / 부산 소방재난본부 제공-연합뉴스

31일 연합뉴스는 부산소방재난본부에 확인해 사고 소식을 전했다.

부산시에 있는 한 마트 공터에 쌓아놓은 휴대용 부탄가스가 연이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로 인해 근처에 있던 차량 10여 대가 불타고 주변이 아수라장이 됐다.

소방 당국은 누군가 버린 담배꽁초 불씨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폭발 사고는 이렇게 발생했다. 31일 오전 11시 37분쯤 부산 강서구 명지신도시에 있는 식자재 마트 인근 공터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났다.

당시 해당 공터에 쌓아놓은 휴대용 부탄가스에서 불이 시작돼 부탄가스통이 연쇄 폭발하면서 화재가 크게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발 직후 부탄가스통이 인근에 있는 주차장으로 날아가 차량 10여 대가 불에 탔고 마트 유리창이 파손되기도 했다. 사고 직후 폭발음이 들리고 불기둥과 검은 연기가 치솟자 놀란 시민들의 신고가 이어지기도 했다고 당국은 밝혔다.

소방 당국은 소방 인력과 펌프차 등을 동원해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불길을 잡았다.

사고 직후 해당 마트 공터에는 부서진 휴대용 부탄가스 수백 개가 나뒹굴고 자동차가 시커멓게 타버리는 등 그야말로 아수라장인 상황이다.

부탄가스는 폭발 위험이 있어 취급과 보관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다음은 부산소방재난본부가 공개한 부산 부탄가스 연쇄 폭발 현장 사진이다.

부산 소방재난본부 제공-연합뉴스
부산 소방재난본부 제공-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