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 났다…내일(1일) 북풍으로 ‘북한 오물풍선’ 남하 예상, 낙하물 유의 (군 발표)

7

6월의 첫날인 내일(1일) 북풍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북한의 ‘오물 풍선’이 우리나라 쪽으로 남하할 것 보인다. 군 당국은 오물 풍선 남하에 따른 낙하물에 주의해달라고 밝혔다.

북한 오물풍선 / 연합뉴스

군 당국은 북한이 기상 상황에 따라 또다시 대남 오물 풍선 띄우기에 나설 수 있다고 보고 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군 당국은 풍향 예보와 북한의 위협 및 행동을 토대로 추가 풍선을 예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북한의 풍선 부양 준비 활동이 포착된 것은 아니라고 했다.

북한은 국내 대북 단체들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한다면서 지난 26일 대남 풍선 살포를 예고한 뒤 28일 밤부터 오물을 실은 풍선 여러 개를 우리나라 쪽으로 날렸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합참)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에 “6월 1일부터 북풍이 예고돼서 대남 오물 풍선이 예상된다.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오물 풍선이 부양되면 언론에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협조해서 대국민 안전조치를 최우선으로 강구할 것이다. 풍선이 부양되면 낙하물에 유의해 주시기를 바라고 풍선을 발견할 경우 만지지 말고 신고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군 당국은 지금까지 북한의 대남 풍선에 대해 격추나 저지 등은 하지 않고 낙하 뒤 수거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와 관련해 합참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내용물이 모두 쓰레기였고 공중에 떠 있을 때는 유해 여부 판단이 어렵다. 요격하기에는 제한 사항이 있다. 낙하했을 때 신속히 회수하는 게 현재로선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물 풍선은 아주 저질스러운 행동이므로 똑같이 대응하기에는 수준의 차이가 있다. 필요한 조치는 검토하고 있으며 더 강력한 행동을 할 수 있는 능력과 준비는 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