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안티?” 김호중 유치장 갇힌 동안 콘서트한 임영웅 저격한 극성팬

11

음주운전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의 극성팬이 트로트 가수 임영웅을 비판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 뉴스1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는 가수 김호중 / 뉴스1

지난 30일 ‘에펨코리아’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호중의 극성팬이 임영웅을 저격하는 댓글을 남겼다는 사연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네티즌은 “영웅아, 아무리 돈 벌고 싶고 공연하고 싶어도 지금 꼭 공연을 해야 했니? 영웅이는 반성하고 다시 한번 생각해 봐. 친구(김호중) 입장이 어떤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영웅이는 양심 있으면 이번 공연으로 번 돈에서 호중이 위약금, 구속에서 풀려나는 데 꼭 보태줘라”라며 “동기인 호중이는 지금 구속됐는데 영웅이 너는 어찌 즐거울 수 있니. 불쌍한 우리 호중이. 한 번 실수 가지고 생매장당하고 어쩌나”라며 못마땅해했다.

그러면서 “영웅이는 호중이가 잡혀갔는데도 꼭 이 시점에 공연해야 했을까? 같은 동료인데 도와줘야지 영웅아”라고 덧붙였다.

가수 임영웅 / 뉴스1

임영웅은 지난 25~26일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아임 히어로 더 스타디움’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틀간 약 10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그는 다시 한번 자신의 인기를 입증해 놀라움을 안겼다. 임영웅은 김호중과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김호중 극성팬의 댓글에 대해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네티즌들은 “음주운전하고 콘서트한 사람도 있는데 뭘 그러냐”, “이 정도면 지능형 안티인가”, “팬과 가수가 행보가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31일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 오르는 가수 김호중 / 뉴스1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도로 맞은편에 정차돼 있던 택시를 충돌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그는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다 뒤늦게 시인해 더욱 큰 공분을 샀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김호중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에서 증거를 인멸을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해 김호중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김호중은 이날 오전 8시께 경찰서 유치장에서 다리를 절뚝이며 나와 취재진의 질문들에 “죄송하다. 끝나고 말씀드리겠다”라고 대답한 뒤 호송차에 올랐다. 이날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은폐하는 데 관여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본부장, 매니저도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