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김, 숨김, 숨김…계속 삭제되는 12사단 사망 훈련병 글, 네티즌 분노

16

12사단에서 얼차려를 받다 사망한 훈련병 6명 중 한 아버지가 국군 소통 커뮤니티에 남긴 글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삭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숨진 육군 훈련병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전남 나주 한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 뉴스1

국군 소통 커뮤니티 ‘더캠프’에 올라온 육군 12사단 관련 글이 전부 삭제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 30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얼차려 이슈인 육군 12사단 관련 글이 전부 삭제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더캠프에 수많은 군인 가족이 12사단 사건에 대해 강한 비토성 글과 함께 정보를 공유하는 데 쓰는 족족 삭제됨은 물론이고 제재 대상으로 작성 금지 조치까지 당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실제 ‘더캠프’ 자유 토크 게시판에 접속하면 현재 ‘게시물 관리 규정에 의해 숨김 처리됐다’는 문구를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이 문구는 홈페이지 관리자에 의해 특정 게시글이 삭제된 자리에 표시되는 것으로 보인다.

또 토크 게시판에도 “글이 다 지워지고 있다”, “삭제되는 이유가 뭐냐”, “이곳은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게시판인데 왜 글을 삭제하냐”, “더캠프 관리자들 각성하라” 등 의혹을 제기하는 네티즌들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지난 30일 오전 전남 나주 한 장례식장에서 12사단에서 얼차려(군기훈련)를 받다 숨진 훈련병의 영결실이 진행되고 있다. / 뉴스1

삭제된 글은 욕설이 섞이거나 사건에 연루된 간부(중대장)의 신상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더캠프 관리자는 지난 29일 공지 사항을 통해 “최근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더캠프 역시 참으로 안타깝고 슬프다. 다만 (일부 이용자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거나 욕설을 적어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숨김 처리 등 운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에펨코리아’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12사단에서 숨진 훈련병과 함께 얼차려를 받은 동료 아버지의 글도 삭제됐다. 그는 당시 “우리 아들은 화장실 가려고 꿈틀대다 걸려서 무작정 아무 말 못 했다”라며 “니들이 뭔데 우리 아들들한테 함부로 하느냐. 들어간 지 10일도 안 되는 애들한테 할 짓이냐. 인성도 안 돼 있는데 누굴 가르치려 드냐”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인구 감소라는 소리 마라”라며 “어린이집부터 군대까지 어디에다가 애들을 맡길 수도 없다. 피해자 가족은 평생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가해자는 몇 년만 (징역) 살고 나오면 아무 일 없듯 살아가는 이 나라가 너무 싫다. 니들 자식들이 당해도 이런 법을 적용하겠냐”라고 일침을 가해 많은 네티즌의 공감을 샀다.

지난 30일 오전 전남 나주 한 장례식장에서 열린 12사단 사망 훈련병의 영결식에 참석한 군인 / 뉴스1

이와 관련해 펜앤드마이크는 ‘더캠프’ 측의 입장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더캠프’ 측은 “더캠프를 사용하지 않았거나 최근 가입해 게시글 규정과 어긋나는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업로드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어 커뮤니티를 사용하는 다른 사용자들에게 확인되지 않은 정보 전달, 불쾌감, 신고 및 분쟁을 추가로 야기시키고 있어 사용자들에게 주의 쪽지 전달 및 해당되는 글은 숨김 처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전히 사용자 간 직접적으로 비난, 위협, 욕설을 하는 상황이 추가적으로 발생돼 게시물 담당부서에서 신고된 게시물과 댓글을 순차적 검토 후 조처 취하고 있으며 게시판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게시글 관리 규정에 따른 조처를 취하고 있는 점 양해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커뮤니티 측의 해명에도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결국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날 “다음 달 4일 인권위 군인권소위원회에서 사안을 심의한 뒤 의결되면 직권 조사에 착수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