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가 아버지 김구라 재혼녀 늦둥이 둘째 소식에 거침없이 말 문을 열었다

35

가수 그리가 아버지 김구라 재혼과 늦둥이 둘째 임신 소식에 대한 자신의 속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방송인 김구라와 아들 그리의 모습. / 뉴스1

30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민어회+야마자키의 힘. 술 냄새 진한 속마음 토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 그리는 아버지 김구라가 재혼녀와 결혼한다는 소식을 처음 듣던 순간을 회상했다.

그리는 “백반집 앞에서 아빠가 여자 친구가 임신했다고 미안하다고 하셨다. 너무 축하할 일인데 사과하는 게 웃기더라. 우리 집안이 코미디구나! 이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의 재혼과 임신 소식에 대해 전혀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는 또한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가수 MC 그리가 5일 서울 중구 동대문 DDP에서 열린 ‘2024 S/S 서울패션위크’ 홀리넘버세븐(HOLYNUMBER7) 컬렉션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9.5/뉴스1

그는 “몹시 어려웠던 건 아니었다. 두 분이 사이가 멀어져서 헤어진 거다. 나 때문에 같이 사는 건 안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와 아빠가 각자의 행복을 찾아가는 길이라 생각해서 오히려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아버지 김구라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엄마는 지방에 있을 거니까 아빠랑 살자고 했다. 나는 아빠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둘이 살아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아빠가 나에게 관심이 떨어지고 잔소리도 덜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그리는 이 영상을 통해 또래 젊은이들에게도 조언을 남겼다.

그는 “집안에 무슨 풍파가 생겼을 때 ‘나 다 무너졌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거 같다. 진짜 안 그랬으면 좋겠다. 그 위기는 나한테 위기가 아니라 기회다. 더 열심히 살 수 있는 기회, 어떤 마인드 셋을 갖출 기회다”고 전했다.

이러한 그리의 솔직한 고백은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주며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방송인 김구라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도망쳐’는 현대인들의 인간관계 중 애매하게 선을 넘는 ‘몹쓸 인연’에 대한 고민을 다루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4.1.22/뉴스1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