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차려’ 사망 훈련병 눈물의 영결식…유가족 관 붙잡고 오열 (사진 3장)

11

군기훈련(얼차려) 중 쓰러져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눈물 속 엄수됐다.

30일 오전 고향인 전남 나주 한 장례식장서 부대장으로 치러진 영결식에는 조우제 육군 12사단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유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결식장은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 마련됐다. 고인의 영정사진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조화, 육군참모총장이 수여한 육군 헌신상이 놓였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 만에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 연합뉴스

군복을 입은 고인의 친구는 조사를 통해 “환하게 웃는 친구의 모습을 더는 보지 못해 가슴 아프다”며 “배려 깊고 친절했던 모습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길을 떠나는 고인에게 거수경례로 작별 인사했다.

추모사와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유가족은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내는가 하면, 관이 운구차에 실리는 동안 관을 붙잡고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군 관계자 역시 흰 장갑을 낀 손으로 눈매를 닦으며 눈물을 훔쳐냈다.

도열한 군인들의 거수경례를 받으며 영결식장을 떠난 고인은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돼 영면에 든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에 대한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 연합뉴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에 대한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은 헌화하는 조우제 12사단장의 모습 / 연합뉴스

고인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의 신병교육대에서 군기 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민간 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악화돼 이틀 만인 25일 순직했다.

군 수사 당국은 해당 사고와 관련해 해당 부대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 등 2명을 혐의자로 특정해 민간 경찰로 사건을 이첩했다. 강원경찰청은 육군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중대장과 부중대장의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 가혹행위 혐의를 조사 중이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엔 ‘훈련병 숨지게 만든 여장교 근황’이라는 게시물이 확산 중이다.

해당 군 관계자가 지난 28일 채널A에 “해당 중대장에게 멘토를 배정해 심리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알린 보도 내용이 퍼지면서다. 군 대처에 누리꾼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대체 살인자를 감싸는 이유가 뭐냐?”, “가해자 인권은 존중해 줄 필요가 없다. 신상 공개해라”, “지금 군에서 해야 할 일은 가해자의 심리 상태를 관리하는 게 아니라 사망한 군인 가족의 심리 상태를 관리해야 하는 거 아니냐”, “뭘 하고 있다고?” 등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