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가 ‘원희룡’을 콕 집어 언급했다 (+이유)

9

이천수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언급했다.

이천수가 축구 선수 재임 시절인 2015년 11월 8일 오후 인천 중구 도원동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15억을 날렸다고..? 오빠 미쳤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 27일 이천수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천수 아내 심하은 씨는 “리춘수에서 처음 공개한다. 저희 친가는 부모님이 지지하는 당이 다르다. 하지만 서로를 존중해 여태까지 살면서 그 당에 관해서 얘기한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빠는 둘 다 비슷하니까 당은 안 보고 사람을 봤다.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땐 제가 ‘미쳤어?’라며 욕했다. 본인은 당이 아니고 옛날부터 같이 제주도에서 만나고 했었다더라. 근데 사람들은 모르지 않나”라며 당시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천수는 “월드컵 멤버들이 2016년에 여자 축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 제주도를 방문했다. 여자 축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 학교에 가서 축구해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우리가 다녀온 후로 제주도의 축구와 여자 축구에 대한 지원이 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는) ‘골때녀'(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가 인기를 끌고 여자 축구에 대한 관심이 올라오기 전이었다. 예전부터 나는 여자 축구나 유소년 축구에 관심이 많았다. 제주도가 엄청나게 지원을 많이 해줬다. 운동장 많이 만들고 전지훈련지까지 지원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지훈련을 다 맨날 동남아로 가는 게 (국내가) 따뜻하지 않아서다. ‘제주도가 따뜻하지만, 운동장이 없어서 못 오니까 그런 걸 해야 한다’고 하니 바로 바꾸더라”며 “이런 걸 봤을 때 (원 전 장관이) ‘사람 괜찮네’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마침 이쪽(인천)으로 온 거다. 그래서 도와준다”라고 원희룡 캠프에 참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이천수는 22대 총선 때 원 전 장관 캠프에 합류해 50여 일간의 유세에 동행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가 2024년 4월 1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 경인TV에서 진행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 후보자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