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바지락 잡던 부부 참변…밀물에 빠진 남편 사망 (인천)

12

인천 무의도 갯벌서 안타까운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바지락을 잡던 70대 부부가 바다에 빠져 이들 중 남편이 숨졌다.

인천 무의도 / 인천관광공사 제공

30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29일) 오후 4시 1분께 중구 무의도 갯벌에서 “사람 2명이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일단 일행들이 바다에서 건져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경이 출동해 확인한 결과 바다에 빠진 이들은 70대 부부로 파악됐다. 이 부부가 일행과 함께 갯벌에서 바지락을 잡다가 밀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됐다.

부부 중 아내는 저체온증으로 병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인 70대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부부 모두 특별한 외상은 없었다”며 “바닷물이 차오르는 시간대에 깊은 갯골에 빠진 것으로 추정한다”고 연합뉴스 등에 말했다.

한편, 해경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갯벌에서 밀물로 인한 사망 사고를 예방하려면 밀물과 썰물 시간을 확인하고, 날씨 예보를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전한 신발을 착용하고, 동행자와 함께 이동하며, 갯벌의 지형과 물길을 미리 파악하여 안전 구역 내에서 활동해야 한다. 비상시에는 즉시 높은 지대로 이동해야 한다.

만일 갯벌에 처음 방문하는 경우 지역 주민이나 가이드와 상의하여 안전 정보를 얻는 것이 좋다. 이들은 지역 특성을 잘 알고 있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예방 조치들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갯벌에서 밀물로 인한 사고를 방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항상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활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