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억울한 일 터졌다…경찰, 전 축구선수 A 씨 수배 중

2383

손흥민(토트넘)과 친분을 주장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사건이 터졌다고 뉴스핌이 단독 보도했다.

경찰은 이런 범행을 저지른 전 축구선수를 수배 중이다.

손흥민 / 뉴스1

29일 뉴스핌은 ‘손흥민과 친분 과시…1억 뜯어낸 전 축구선수 수배 중’이란 제목으로 이 사건을 단독으로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 축구선수 A 씨가 손흥민 등 국가대표 선수들과 친분이 있다고 주장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전 축구선수 A 씨를 수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 축구선수 A 씨는 2021년 연인 관계였던 피해자에게 약 1억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피해자로부터 돈을 갚으라는 요구를 받았으나 2022년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매체는 “국내 프로축구 선수 출신인 A 씨는 2021년 5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B 씨에게 19차례에 걸쳐 9382만 원을 빌렸다. 그는 당시 선수 생활을 접고 엔터테인먼트 관련 사업을 할 것이라며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고 B 씨를 설득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A 씨가 변제를 미루자 B 씨는 2022년 민사소송을 진행했지만 빌려준 금액을 돌려받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 씨는 자취를 감췄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범행을 저지른 A 씨는 과거 손흥민과 찍은 사진을 토대로 ‘손흥민 형과 가까운 사이’라며 친분을 과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손흥민 측은 A 씨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손흥민은 매니저를 통해 뉴스핌에 “사진을 찍은 날 처음 뵙고 그 이후로 본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사건 소식을 접한 축구 팬들은 전 축구선수 A 씨가 벌인 사기 행각에 공분하고 있다.

+1
0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