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학대 의혹 해명한 중국 판다센터…그런데 의심만 더 짙어졌다

5

지난달 초 중국으로 간 한국 출생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둘러싸고 접객 의혹 및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측이 실시간 방송을 기획했다. 하지만 팬들은 여전히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 뉴스1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와 중국 현지 매체 더 페이퍼는 지난 2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 푸바오의 모습을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현지 기자가 센터 사육사와 함께 푸바오가 지내고 있는 워룽 선수핑기지의 내실로 직접 들어가 살피고 푸바오가 사과를 먹는 모습 등을 약 30분가량 생중계했다. 최근 제기되는 ‘푸바오가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을 해소하기 위함이었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이웃 판다들과 냄새, 소리 등으로 교류할 수 있는 생육관으로 옮겨져 생활하고 있다”며 “푸바오는 활발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 이웃 판다인 빙청, 윈윈과도 친숙해졌다”고 설명했다.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 / 뉴스1

하지만 방송을 본 네티즌 사이에서 또 다른 의혹이 떠올랐다. 해당 방송이 공언한 대로 생중계한 것이 아니라 미리 녹화해 둔 영상을 짜집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었다.

당초 한국시간 오전 10시로 예고됐던 방송 시간이 갑작스럽게 오후 5시로 변경되는가 하면 ‘푸바오의 현재 모습’이라고 공개한 화면이 지난 27일 워룽 선수핑기지 측에서 내놓은 영상과 동일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어 일부 팬들은 영상에서 사육사가 푸바오에게 사과를 던져주자 추바오가 앞발에 맞아 튕긴 사과를 조심스럽게 먹는 모습이 한국에서 흙이 묻은 당근과 사과는 절대 입에 대지 않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고 지적했다.

앞서 24일 중국 SNS 샤오홍슈, 웨이보 등에 푸바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여러 장 유출됐다. 이 사진에는 누군가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맨손으로 만지고 먹이를 주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서울 중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푸바오 국내 팬들이 1톤 트럭 1인 시위를 진행하며 중국 측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 뉴스1

또한 사진 속 푸바오는 털이 빠진 흔적과 목 주변에 목줄 착용으로 눌린 듯한 자국이 보였다. 이를 본 중국 현지 푸바오 팬들은 “비전시 구역에 있는 푸바오가 접객에 이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학대 의혹을 제기했다.

센터 측은 생방송을 통해 “탈모가 아니라 털갈이” “우리 모서리 부분에 기대어 자면서 그 부분 털이 계속 자라지 않아 생긴 것” “목 주변 털 샘플을 채취해 검사했지만 바이러스성 세균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해명했다.

하지만 ‘미공개 접객 의혹’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