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총장, 얼차려 ‘사망’ 훈련병 빈소 조문 “가혹행위 동의하냐” 물음에…

17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군기훈련(얼차려) 중 숨진 훈련병의 빈소를 조문했다.

지난 28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박 총장은 이날 오후 군용 버스를 타고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박 총장은 김진익 육군본부 인사참모부장 등 군 당국 관계자들과 동행했다. 유족을 위로하고 고인을 추모하며 1시간 20분가량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지난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를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특히 조문을 마친 뒤 빈소를 나서던 박 총장은 취재진과 마주쳤는데, “유가족에게 할 말 없느냐. 군 인권센터에서는 (얼차려를)가혹 행위로 규정했는데 동의하느냐”는 취재진 질의에는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 인제에 있는 한 부대에서 훈련병 신분으로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치료받던 중 악화돼 이틀 뒤 숨졌다.

조사 과정에서 고인은 완전군장 상태로 구보(달리기)·선착순 달리기·팔굽혀 펴기 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모두 육군 규정 위반에 해당한다.

민·군 합동 조사를 마친 육군은 해당 사건을 경찰에 이첩했다.

훈련병 사망 당시 군기훈련을 지시한 중대장과 부중대장 등 간부 2명은 혐의자로 특정됐다. 업무상과실치사죄·직권남용가혹행위죄로 입건돼 수사를 받게 됐다.

한편, 육군은 박 모 훈련병의 순직을 결정하고 일병으로 추서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발인은 모레(30일)이고,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한다”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 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 빈소 조문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