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차려 사망’ 훈련병, 신장투석기 찾아 속초서 강릉까지… 골든타임 놓쳐

192
얼차려를 받는 육군 훈련병들. /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군기 훈련(얼차려) 도중 사망한 육군 12사단 훈련병이 사고 당일 긴급 이송됐던 강원도 속초의료원에 신장투석기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40도 넘은 고온에 이상 호흡 증세까지 앓던 훈련병은 속초의료원에서 신부전이 발생했다. 그러나 신장 투석을 받지 못한 채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돼 이틀 만에 사망했다.

29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훈련병 A 씨는 지난 23일 오후 5시쯤 다른 훈련병 5명과 함께 소란스럽다는 이유로 완전군장을 한 채 선착순 달리기와 팔굽혀펴기를 했다. 이는 육군 규정을 어긴 군기 훈련이었다. 또 군장에 완전군장 무게를 맞추기 위해 책 등을 집어넣어 수십㎏의 짐을 짊어졌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육군에 따르면, A 씨는 훈련 도중 쓰러진 후 오후 5시20분쯤 신병교육대대 의무실로 이송돼 군의관의 지시로 수액을 맞았다. 당시 A 씨는 의식이 있던 상태로 알려졌다. 이후 A 씨는 오후 6시50분쯤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체온은 40.5도로, 긴급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속초의료원은 신장투석기가 없어 A 씨의 치료가 불가능했다. A 씨는 상급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의료 전문가들은 무리한 군기 훈련 탓에 열사병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과 횡문근융해증 등의 증상이 A 씨에게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횡문근융해증은 무리한 운동, 과도한 체온 상승 등으로 근육이 손상돼 신장에 부담을 줘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병이다.

결국 규정을 어긴 가혹한 군기 훈련에 지방 병원의 열악한 의료 상황까지 겹치면서 안타까운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육군은 훈련병 사망 사건을 강원경찰청에 이첩했다. 경찰은 육군수사단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고 입건 전 내사 단계를 거쳐 규정 외 군기 훈련을 지시한 중대장과 부중대장 2명의 업무상과실치사,직권남용 가혹행위죄 등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다.

A 씨의 유가족은 객관성 확보를 위해 군이 아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요청했다. 부검 결과는 한 달 뒤쯤 나올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