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으로 보지 않았다” 박훈, 강형욱 ‘9670원 사건’ 전말 전격 폭로

15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운영하던 보듬컴퍼니에서 퇴직할 때 9670원을 받았다는 전 직원이 강 훈련사의 해명을 변명이라고 반박했다.

강형욱 아내 수잔 엘더(왼)와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오)이 그간 불거진 각종 의혹에 관해 해명하고 있다. /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강 훈련사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직원들을 위해 무료 변론을 자청한 박훈 변호사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피해자의 입장을 전했다.

박 변호사가 전한 입장의 주인공은 보듬컴퍼니에서 퇴직하며 9670원을 받았다고 주장한 전 직원이었다. 박 변호사는 전 직원이 9670원을 받은 사건의 전말을 밝히며 “자신의 잘못을 알았음에도 여전히 진정한 사과로 보이지 않는 변명에 급급한 해명 방송은 황당무계한 ‘변명 방송’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변호사는 “강형욱으로부터 피해를 받은 분 중 퇴직할 때 임금 9670원을 입금받은 분과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이(전 직원)는 2016년 9월 말 날짜로 퇴직했는데 근무 기간이 1년이 넘었고 주 40시간 기준근로시간의 정규직이었으며 임금 구성은 기본급에 인센티브가 있는 구조였다”라고 피해자의 퇴직 전 근무 조건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강형욱이 퇴직 전 급여 관련해 할 말이 있다더니 더 이상 진척 없이 아무런 말도 없다가 퇴직 후 10일 지난 10월 10일에 9670원을 보내왔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피해자 통장에 찍힌 급여 내역 /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2016년 10월 피해자로 추정되는 이의 통장에 찍힌 급여 내역이 캡처된 모습이 담겨 있다. 10월 10일 입금된 급여는 고작 9670원이다.

박 변호사는 “고용노동부 상담 후 (피해자는) ‘도대체 기본급도 있고, 퇴직금, 연차수당, 정산해야 할 인센티브 등도 있는데 왜 저런 금액을 보내지?'(라는 생각을 했고) 1만 원에 3.3%를 공제한 금액이었는데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는 금액과 행동에 대해 ‘근로자를 사람 취급하지 않는구나’ 생각해 근로감독관에 체불임금 진정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강형욱은 근로감독관이 부르는 조정기일에 나오지 않고 해가 지난 2017년 1월 14일 퇴직금, 기본급과 인센티브 미정산금, 연차 수당 등을 입금해 왔다”라며 입금 내역을 공개했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속 2017년 1월 찍힌 통장 내역에는 (주)보듬컴퍼니에서 입금된 내역 3개가 나란히 찍혀 있다.

이어 강 훈련사와 그의 아내 수잔 엘더가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올린 영상에서 해명한 발언을 언급하며 “근로계약서, 근로기준법에 따라 지급해야 할 금액을 노동부에 신고하고 한참을 씨름하고 나서야 지급하는 저 행위는 근로자를 인격적 존재인 인간으로 보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알았는데도 여전히 진정한 사과로 보이지 않는 변명에 급급한 해명 방송은 황당무계한 ‘변명 방송'”이라고 저격했다.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앞서 수잔 엘더는 지난 24일 유튜브에 올린 해명 영상에서 해당 논란에 관해 “(문제를 제기한 전 직원은) 일반적인 월급을 받는 사원은 아니었고 본인이 발생시킨 매출의 몇 퍼센트를 인센티브로 받는 사업자 계약을 한 분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회사를 옮기는 상황이 됐는데 그분이 그 지역까지 같이 가서 근무를 못 하겠다고 한 게 9월”이라며 “이후 10월 10일이 정산일이었는데 그 사이 그분이 업무를 그만둔 다음 조금 많은 환불 건이 발생했다”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직원과 정산에 관해 협의하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며 “1만 원에서 3.3% 제하면 9670원이 나오는데 나름대로 행동을 취해야겠다 싶어서 보낸 금액이다. 떼먹고 싶었으면 왜 1만 원을 신고했겠나. 그냥 안 드렸지”라며 억울해했다.

또한 “이후 (전 직원과) 통화하면서 그 부분은 죄송하다고 나름대로 말씀드렸는데 아직도 그때 그 서운함이 풀리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통화할 때 퇴직금을 받아야겠다고 하셨는데 우리는 ‘퇴직금이 없는 계약’이라고 생각해서 ‘왜 줘야 하지’라는 의아함이 있었고 조금 억울하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후 변호사에게 자문을 얻고 퇴직금을 주는 게 맞는다는 결론을 내린 뒤 인센티브와 퇴직금, 연차 수당까지 지불했다”라고 했다.

이에 강 훈련사는 “덕분에 우리도 노무나 인사 관리 부분에 대해서 많이 배우고 앞으로 그런 실수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반성하기도 했다.

금속노조 상근변호사와 민주노총 법률원 경남사무소장을 맡았던 박 변호사는 ‘대학교수 석궁 테러’ 사건 재판을 다룬 2012년 개봉 영화 ‘부러진 화살’에 나오는 변호인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다.

그는 강 훈련사가 논란에 해명하는 공식 입장을 내자마자 분노를 표출하며 피해자들의 무료 변론을 맡겠다고 선언했다. 당시 그는 “CCTV가 감시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강형욱 부부의 인터뷰 내용을 보다 열받아 제안한다”라며 “제가 무료로 모든 것을 대리하고 어떠한 성공 보수금도 받지 않을 테니 강형욱 부부에 고용됐던 분 중 억울한 사람들은 댓글이나 메신저로 연락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앞서 강 훈련사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각종 의혹을 부인하며 해명했다. 강 훈련사는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전 직원들이 재반박에 나서며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강 훈련사가 폭언 논란에 관해 “욕설을 잘 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하자 전 직원들은 “20분 넘게 폭언하는 녹취 파일이 있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전 직원들은 현재 박훈 변호사와 접촉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