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뒤집혀 20대 여성 사망… 아이폰이 충격 감지해 119 신고

6
28일 서귀포시 성산읍 교통사고. /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에서 20대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뒤집혀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119구급대는 아이폰의 자동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한다.

28일 오전 1시 17분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혼인지 인근 우회도로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풀숲 도랑에 빠져 전도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A(21·서울·여) 씨가 숨지고 동승한 B(23·경기·여) 씨가 어깨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사고는 탑승자의 아이폰이 충격을 감지해 119에 자동으로 긴급 구조 요청을 보내면서 처음 신고됐다. 아이폰은 자동차 충돌 사고가 발생했는데 사용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긴급 구조 요청을 보낸다.

자동 신고를 받은 구급대는 탑승자와 바로 연락이 닿지 않아 수색하던 중 B 씨로부터 ‘도랑에 빠졌다’는 추가 신고를 받고 사고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