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음주 뺑소니 사고 파문…소속사 측 ‘긴급 대응’

20

가수 김호중이 음주 사고 후 도주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그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사건에 대한 대응 조치를 취했다. 이 회사는 27일 공식 성명을 통해 사건과 관련된 모든 임직원의 퇴사와 대표이사직 변경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 뉴스1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에 관련된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여, 협의 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며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를 입은 모든 협력사에게도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사후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현재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고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상태다. 생각엔터테인먼트에는 김호중 외에도 배우 손호준, 개그맨 허경환, 전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동국 등 다수의 배우와 예능인 등이 소속돼 있으며, 이들의 활동 또한 사건으로 인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호중은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후 도주한 혐의를 받아 지난 24일 구속됐다. 김호중의 매니저와 본부장 역시 같은 혐의로 구속됐다. 이 대표는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본부장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없앤 혐의를 받는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는 조직적인 사고 은폐 시도와 김호중의 거짓 진술이 드러나면서 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구속 수사를 필요로 했다.

한편, 김호중 측은 음주 여부에 대한 주장을 여러 차례 변경했다. 처음에는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가, 나중에는 ‘술잔에 입만 댔다’고 주장한 뒤 ‘소폭 1∼2잔, 소주 3∼4잔만 마셨다’고 주장했다.

김호중은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서도 예정된 공연을 강행하며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구속 영장이 발부된 이후에는 공연 출연이 무산되는 등 사건이 그의 예정된 활동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