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새 육군 훈련병 2명 사망…조국이 매서운 일침 가했다

27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육군 훈련병 사망 사건을 두고 매서운 일침을 가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 뉴스1

조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 ‘육군 훈련병들의 잇단 죽음, 살펴 따져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육군 훈련병 1명이 군기훈련 중 쓰러져 사망했다는 기사를 첨부하며 “어제(26일)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숨졌다. 지난 21일에는 또 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나라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군대에 간다. 요 며칠의 기사를 보면서 ‘어떤 부모가 걱정 없이 자식을 군대 보내고 싶고, 어떤 청년이 흔쾌히 군대에 가고 싶겠나’란 생각을 했다”며 “제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제 아들이 군복무 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아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조 대표는 “‘군대 가야 사람 된다’, 불과 20여 년 전까지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하던 얘기다. 당시에도 전근대적인 이야기라고 얘기했다. 2024년에 ‘얼차려’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을까, 정말 군기를 따지고 ‘얼차려’야 하는 곳은 어디일까”라고 반문했다.

대한민국 육군 자료 사진 / Yeongsik Im-shutterstock.com

마지막으로 그는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 면밀히 살펴 따져보겠다”며 관련 제도 정비를 예고했다.

한편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일명 얼차려)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쓰러진 훈련병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결국 숨졌다.

그보다 앞선 지난 21일에는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사망하고, 소대장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1주일 사이 육군 훈련병 2명이 사망하면서, 군인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