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싸우자는 건가” 취재진에 날선 반응, 논란 터진 축구 감독

623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의 이정효 감독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날(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기자회견 태도가 발단이 됐다.

이정효 광주FC 감독 / 연합뉴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날 이 감독이 이끄는 광주 FC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서 아쉽게 무승부에 그쳤다.

후반 1분에 터진 최경록의 헤딩 골로 앞서가는 듯했으나 경기 종료 휘슬이 불리기 직전 안타깝게 실점했다. 마지막 순간 페널티지역에서 경합 도중 공이 빅톨의 팔에 맞는 장면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확인됐고 결국 1골을 내줘야 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그는 열심히 뛴 선수들을 칭찬함도 잠시, 취재진 질문에 짧은 답변으로 일관했다.

‘승리를 눈앞에 뒀다가 놓쳤는데 어떻게 경기를 평가하냐’,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을 불러 모아 어떤 이야기를 나눴냐’ 등 취재진 질문에 이 감독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말할 수 없다”, “보셨지 않았냐” 등 무성의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기자와 설전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 기자회견에 임하는 태도가 불성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이 감독은 “지금 나와 뭘 하자는 것이냐”라며 맞대응하는가 하면 “지금 싸우자는 건가. 정중하게 따로 시간을 내서 물어보라”라고 쏘아붙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이 감독은 1-1 무승부로 마무리됐음에도 “무실점을 했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계속해서 내놓았고, 이유를 묻는 질문엔 “답변하지 않겠다”며 함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취재진에 날 선 반응과 설전을 벌인 것을 두고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26일 “이정효 감독의 기자회견과 관련, 경기 감독관의 보고서를 검토하겠다. 현장을 녹화한 영상이 있다면 이 역시 입수해 경위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고 매체는 전했다.

다만, 연망 차원의 징계가 이뤄질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맹에 따르면 상벌 규정, 언론 가이드라인, 대회 요강 등에는 기자회견장에서 불성실하게 답변한 데 따른 처벌 조항은 없으나, 이 감독이 ‘무실점’으로 강조한 부분이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걸로 판단된다면 징계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매체는 귀띔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