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구자철·박주호 지도한 투헬 감독이 한국 대표팀 사령탑에 관해 의미심장한 말 남겼다

758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을 언급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민재가 2022년 9월 26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진행된 훈련에서 스트레칭하고 있다. / 뉴스1

‘투헬은 한국 대표팀 감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직접 물어봤습니다. (Feat.김민재, 박주호, 구자철)’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 22일 축구대장 곽지혁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다.

영상에서 투헬 감독은 “한국 축구 선수들은 자제력이 좋다. 또 예의 바르고 프로다운 선수들이 많다. 언제든 신뢰할 수 있다. 항상 좋은 경험이 많았다. 매우 좋은 선수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하는 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자, 투헬 감독은 “잘 모르겠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은 좋은 팀이다. 좋은 선수들이 있다. 훈련이 잘되어있다. 또 빠르고 공격 중심의 축구를 보여준다.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 어떻게 될지 지켜봅시다”라고 전했다.

앞서 투헬 감독은 마인츠 감독 시절 구자철(제주 유나이티드)과 박주호(은퇴)를 지도한 바 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카타르 AFC 아시안컵 4강 탈락 이후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중심으로 한 불화가 드러나는 등 어수선한 상황에서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감독을 경질했다. 이후 대한축구협회는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이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6월에 예정된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2연전을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르기로 했다.

한국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차 예선 5차전을 치르고 다음 달 11일 홈에서 중국 대표팀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박건하 전 수원 삼성 감독을 김도훈호 A대표팀 수석코치로 선임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박건하 수석코치는 2012 런던 올림픽 당시 대표팀을 이끈 홍명보 울산 HD 감독을 보좌해 한국 축구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는 데 기여했다.

박건하 수석코치는 2014 브라질 월드컵과 2015 아시안컵에도 코치로 나서며 대표팀 지도자 생활을 경험했다. 또 중국 프로축구 다롄 이팡, 상하이 선화 등에서도 코치를 역임해 6월 A매치 상대인 중국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최성용 전 수원 코치와 조용형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도 김도훈호 코치로 합류한다.

월드컵에 두 차례(1998·2002) 참가했던 최성용 코치는 2011년 강원FC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박건하 수석코치와 함께 다롄과 상하이에서 코치 경력을 쌓았다. 지난해에는 수원 삼성의 감독 대행도 맡았다.

조용형 코치는 황선홍 감독이 임시 소방수로 투입된 지난 3월부터 대표팀에 코치로 합류했다.

이밖에 양영민 골키퍼 코치, 이재홍·정현규 체력 담당 코치도 김도훈 감독을 보좌한다.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구자철이 2022년 3월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빠레브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11년 만에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로 복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