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세트 가방이 찢어져서”…강형욱 회사 전직원이 올린 ‘갑질’ 반박 옹호글

57

보듬컴퍼니

강형욱 훈련사와 함께 일했던 직원들이 그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옹호하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3일 강형욱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최근까지 강형욱과 함께 일했다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강형욱 대표와 관련해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작성했다.

댓글 작성자 A씨는 “강형욱 대표님은 본인 이름을 걸고 사업하는 사람이다 보니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냐”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강형욱이)대중에게 잘 알려진 공인이라는 이유로 ‘일을 대충 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그냥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는 것이냐”,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말고 일이나 제대로 했는지 본인들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보라”며 최근 강형욱의 ‘갑질’을 폭로한 이들을 꼬집었다.

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A씨는 강형욱이 직원들에게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을 선물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스팸 선물 세트를 시켰는데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 이를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해서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며 “본인들도 ‘상관이 없다’고 해서 배변 봉투가 아닌 배변 봉투 상자에 담아준 것”이라고 밝혔다.

강형욱 훈련사가 배변 봉투 상자에 스팸을 담아 건넨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직원들에게 충분한 양해를 구하고 일어났던 일이라는 게 A씨의 입장이다.

또 다른 누리꾼 B씨 역시 과거 강형욱과 함께 일했던 사실을 공개하며 “대표님 내외분들은 저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주셨다”며 운을 뗐다.

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보듬컴퍼니에서 제공된 급여와 복지는 업계 최고 대우였다는 B씨는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이 아니었다”며 “화장실 이슈도 마찬가지다.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다 보니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던 것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인 건강 문제로 퇴사했지만 아직도 두 분께는 너무 감사한 마음뿐이다”라며 강형욱을 옹호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옹호하는 입장 하고 비난하는 입장 모두 증거가 없다”, “유튜브에 적힌 댓글을 믿어야 하나”, “일단 중립으로 있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형욱 훈련사는 지난 18일 ‘보듬컴퍼니’의 “직원을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는다”, “교묘한 가스라이팅이 이뤄진다” 등의 기업리뷰 글이 확산되면서 갑질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이에 강형욱은 지난 22일 관련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있지 않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