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찌빠’ 아귀찜·골동면 공개되자 침샘 폭발했다

16

‘먹찌빠’ 나선욱 아귀찜과 풍자 골동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귀찜 참고 사진.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 Hyeonny.kim-shutterstock.com

23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에서는 각자의 인생 맛집을 소개하는 덩치들의 뜨거운 경쟁이 펼쳐졌다.

이날 서장훈은 “오랜만에 도심에서 촬영하게 되었다. 이국주 씨가 체해서 병원에 가는 불상사가 있었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어 “도심으로 나온 이유는 덩치들의 인생 맛집을 소개하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우리에게는 덩치들의 카톡방이 있다”며, 맛집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비밀을 털어놨다.

덩치들은 각자 추천한 맛집에서 식사한 후 투표를 통해 최고의 맛집을 선정하는 토너먼트 대결을 벌였다. 인생 맛집을 소개한 덩치에는 금수저를 준다.

신기루는 “내가 추천한 맛집이 꼴등 하면 내가 헛뚱뚱이라는 게 증명된다”고 말했고, 풍자는 “그냥 식탐 뚱땡이다”라고 웃음을 더했다.

박나래는 “내 맛집 지도는 수없이 먹어보고 발로 뛰어다닌 결과물이다. 내가 지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나선욱은 서울 광진구의 아귀찜 전문점을 추천했다.

아귀찜 /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그는 “아귀찜 외에도 아귀수육, 아귀지리, 아귀탕 등 다양한 아귀 요리를 맛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신동은 “살면서 아귀찜을 맛있게 먹어본 적이 없다”며 나선욱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아귀찜을 맛본 신동은 “자극적이지 않아서 오히려 좋다”고 평가를 번복했다.

풍자는 “아귀찜집은 많지만, 아귀 대창을 제대로 하는 집은 드물다”고 강조했다. 아귀찜을 맛본 후 그는 “콩나물의 아삭함과 아귀살의 쫄깃함이 조화롭다”고 극찬했다.

서장훈 역시 “양념이 훌륭하고 신선한 재료 덕분에 누린내 없이 맛있다”고 만족을 표했다. 풍자가 추천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골동면 식당도 눈길을 끌었다.

골동면은 고종 황제가 즐겼던 궁중 비빔면으로, 풍자는 “100% 제주산 광평 메밀로 만든 면의 고소함이 일품이다”고 설명했다.

덩치들은 골동면을 맛본 후 성게알과 육회도 함께 즐겼다. 신동은 “엄청나게 고소하다. 왜 인기 있는지 알겠다”며 호평했다.

박나래는 “들기름의 신선함과 메밀면의 고소함이 조화를 이루며 황제가 된 기분을 느끼게 한다”고 극찬했다.

이번 ‘먹찌빠’ 방송을 통해 소개된 다양한 맛집들은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으며, 덩치들의 유쾌한 맛집 탐방기가 더욱 기대된다.

아귀 수육. /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