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에 대한 좋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4626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17년 5월 8일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다혜 씨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 전 사위인 서모 씨의 항공사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 전 대통령 딸 다혜 씨와 청와대 관계자들이 금전 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문화일보가 23일 보도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이승학)는 다혜 씨와 다혜 씨 가족을 한때 경호한 적이 있는 전직 청와대 경호처 직원 A 씨가 수천만 원대 금전을 거래한 정황을 포착해 자금의 성격과 사용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다혜 씨가 수입이 불안정해 금전적 곤란을 겪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현금을 송금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아울러 안정적 수입원을 마련하기 위해 당시 다혜 씨 남편이었던 서 씨를 2018년 7월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A 씨가 다혜 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 상당의 한화와 태국 바트화를 건넨 것을 입증하는 입출금 내역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검찰은 다혜 씨는 다른 청와대 관계자와도 금전 거래를 한 정황도 포착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유송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다혜 씨에게 현금을 보낸 내역을 확보하고 김정숙 여사 단골 디자이너의 딸 양모 씨와 다혜 씨 사이의 금전 거래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항공업계 이력이 없는 서 씨가 2018년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실소유주인 타이이스타젯에 전무이사로 취업한 과정을 캐고 있다. 검찰은 서 씨 채용 대가로 이 전 의원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검찰이 지난 1월 서 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을 때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문 전 대통령 사위에 대한 압수수색은 검찰 수사의 목적이 진실 규명이 아니라 정치보복에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피의자도 아닌 참고인 신분인 사람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다혜 씨와 서 씨는 2021년 이혼했다.

+1
2
+1
1
+1
9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