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정말 숭배해야만…’페이커’ 이상혁,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랐다

14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e스포츠 역사상 최다 우승을 기록한 ‘페이커’ 이상혁이 ‘전설의 전당’ 초대 헌액자로 선정됐다.

T1 소속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 / 뉴스1

23일 라이엇게임즈는 T1 소속의 미드 라이너로 맹활약 중인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이 올해 처음으로 만들어진 전설의 전당(Hall of Legend)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전설의 전당은 다른 스포츠에서 흔히 운용되고 있는 명예의 전당이라는 콘셉트를 LoL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행사다.

라이엇게임즈는 올해 초 전설의 전당을 소개하며 게임, 스포츠, 커뮤니티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인물을 선정하고 그들의 행보를 기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존 니덤 라이엇게임즈 e스포츠 부문 사장은 “페이커는 LoL과 e스포츠 역사에서 가장 상징적이고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며 “전설의 전당 최초 헌액자에 걸맞은 자격을 갖췄다고 보아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상혁은 LoL e스포츠 최고 권위의 대회인 월드 챔피언십에서 통산 4회 우승했다. 특히 2015년·2016년에는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다.

T1 소속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 / 뉴스1

국내 대회인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대회에서도 총 10회 우승하며 가장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또 상반기 열리는 국제 대회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도 2016년·2017년 연속 2회 우승을 달성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이상혁이 10년 이상 오랫동안 현역으로 활동하면서도 좋은 기량을 유지하고 있고,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선행을 베푸는 등 사회적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고 봤다.

라이엇게임즈는 LoL 게임 내에서 ‘페이커’를 기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서울 중구에 있는 하이커 그라운드를 ‘페이커’의 전설의 전당 입성을 축하하는 ‘페이커 신전’으로 꾸밀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