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인도 초청’ 논란에 외교부 “자료 확인하겠다”

229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은 인도 측이 먼저 초청해 이뤄졌다는 문 전 대통령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외교부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자료를) 확인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8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도 측 요청이 먼저인지, 우리 측 검토가 먼저인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으로 모든 자료를 확인해 보진 못했다”며 “4년 전의 일이고 당시 담당자들도 바뀌어서 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전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한국 측이 먼저 검토했으며, 이에 따라 인도 정부가 초청장을 보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는 보기에 따라선 문 전 대통령 회고록과는 다소 엇갈린 내용으로 받아들여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