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여성 중개사, 자기 사무실서 숨진 채 발견… “목 졸린 흔적”

636
폴리스 라인 자료 사진. / 뉴스1

충북 청주의 50대 여성 공인중개사가 자기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분께 청주시 운천동의 한 아파트 상가에 있는 부동산 공인중개사무소에서 주인 A(50대·여)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들 B씨가 발견해 소방 당국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 “어머니가 전날 오전 출근한 뒤부터 연락이 닿지 않아 직접 사무실에 찾아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A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목이 졸린 흔적이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살해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