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핀 뽑고 안 던져”…육군 32사단서 훈련병 1명 사망, 간부 1명 부상

26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육군 32사단에서 훈련 중 수류탄이 터져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 

육군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 45분쯤 세종 금남면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훈련장에서 수류탄투척훈련을 하던  도중 수류탄이 폭발했다. 

이 폭발로 간부 1명과 병사 1명 등 장병 2명이 다쳐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지만 심정지 상태였던 훈련병은 안타깝게 사망했다.

인사이트

사고는 훈련병 A 씨가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옆에 있던 간부 B 씨는 오른팔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간부는 현재 응급치료 중이며 현재 의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장병과 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하며, 민간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