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동훈이 국민의힘 대표 되면 탈당하겠다” 언급 파문

18
홍준표 대구시장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뽑히면 거취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20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한동훈이 당대표 되고, 윤석열과 친윤이 탈당해서 신당 차린다면 국민의힘 침몰은 시간문제다”라는 지지자의 글에 “또다시 초짜 당대표가 되면 이 당은 가망이 없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란 댓글을 달았다.

그는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 전 위원장)한테 굽실거리기보다는 새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이 당권을 차지하면 탈당하겠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서정욱 변호사는 21일 채널A 라디오 ‘정치 시그널’에 출연해 “아주 부적절한 해당 행위”라고 지적했다.

강성 보수성향으로 여권 핵심부와 교감하는 사이로 알려진 서 변호사는 “새살림을 차린다는데 본인이 당을 만들겠다는 건지, (홍 시장과 가까운)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으로 가겠다는 건지, 무소속으로 간다는 건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변호사는 “정정당당하게 당심과 민심에 따라 대표가 정해지는데 왜 이걸 인정하지 않고 무조건 새살림을 차린다? 이거야말로 진짜 해당 행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이 새살림을 차리기 전에 당에서 징계해야 한다. 이 정도면 제명하든지 중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지난 18일에도 한 전 위원장을 노골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페이스북에 “공천을 엉망으로 해서 참패의 큰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뻔뻔하게 나왔다. 자화자찬이라니 어이가 없다“라며 한 전 위원장을 저격했다.

그는 19일엔 “IQ 80인 바보를 놀리니 그 바보가 하는 말 ‘IQ 70도 있다. 그것보다 낫지 않나’. 지난번 공관위원장이 정신 승리라고 내뱉은 말”이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는 정영환 전 공관위원장이 22대 총선 결과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이 안 왔으면 판이 안 바뀌었을 것이다. (한 전 위원장이) 엄청나게 기여했다”고 평가한 데 대한 반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