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가 팬들을 향해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유)

14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시즌이 끝난 소감을 밝혔다.

2022년 11월 24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우루과이 경기에서 김민재가 볼 경합 후 숨을 고르고 있다. / 뉴스1

독일 매체 T-온라인은 20일(현지 시각) “김민재의 인터뷰를 공개한다”라고 보도했다.

김민재는 이날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만족할 수 없는 시즌이었다.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이 필요한지 시즌이 끝나면 늘 생각한다. 부족한 점을 돌아보고 배우는 게 중요하다. 높은 수준에서 경쟁하려면 모든 걸 잘 반영해야 한다. 난 다음 시즌에 더욱 강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민재는 지난 시즌 나폴리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그는 공격적인 수비로 나폴리 후방을 이끌었다. 그는 이탈리아 세리에A를 넘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영향력을 보이면서 발롱도르 후보까지 노미네이트됐다.

그는 이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많은 팀이 러브콜을 보냈다. 그의 최종 결정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팀 바이에른 뮌헨 이적이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직접 러브콜을 보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최전방에 해리 케인(토트넘)까지 데려와 분데스리가를 넘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제패를 조준했다.

김민재는 전반기 투헬 감독 신뢰를 받으며 혹사에 가까운 시간을 뛰었다. 하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차출 이후 돌아온 후반기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 토트넘에서 출전 기회를 잃었던 에릭 다이어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이적한 뒤 맹활약했다. 이에 따라 김민재가 벤치에 앉는 시간이 길어졌다. 이후 나폴리 복귀설, 프리미어리그(EPL) 팀 관심설 등이 있었다. 하지만 매체에 따르면 그는 뮌헨을 떠날 생각이 없다.

매체는 “김민재는 다음 시즌 뮌헨에서 주전 중앙 수비수로 다시 활약하길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민재가 2023년 10월 10일 오후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평가전 대비 공개 훈련을 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